[이지 부동산] 국토부, 3분기 전국 지가 0.95%↑…세종시 4.6% ‘전국 최고’
[이지 부동산] 국토부, 3분기 전국 지가 0.95%↑…세종시 4.6% ‘전국 최고’
  • 정재훈 기자
  • 승인 2020.10.2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올 3분기 전국 지가가 0.95% 상승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직전 분기인 2분기 0.79% 대비 0.16%포인트 상승했으며, 전년 동기(0.99%) 대비 0.04%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에 올해 3분기까지 전국 지가는 2.69% 올랐다. 2019년 3분기 누계인 2.88% 대비 0.19%포인트, 2018년 3분기 누계인 3.33% 대비 0.64%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지자체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의 경우 서울과 경기가 각각 1.25%, 0.97%로 전국 평균인 0.95% 보다 높았다. 또 인천은 0.86%로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지방의 경우 세종이 4.59%로 가장 높았으며, ▲대전 0.98% ▲부산 0.92% ▲대구 0.91% 순으로 뒤를 이었다.

또한 지가 상승률은 경북 군위군이 1.81%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경기 과천시 1.71% ▲경기 하남시 1.61% ▲성남시 수정구 1.53% 순이다. 반대로 ▲제주 서귀포시 –0.39% ▲울산 동구 –0.15% ▲제주시 –0.14%는 지가가 하락했다.

3분기 전국 토지 거래량은 87만9000필지(484.4㎢)가 거래됐으며, 2분기 대비 7만4095필지 늘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부동산 매수 심리 위축, 관망세 등으로 2분기 거래량이 대폭 줄었으나, 3분기에는 거래량이 다소 회복된 것으로 풀이된다.

토지 거래량을 월별로 살펴보면 7월 36만5000필지로 월 최고 거래량을 기록한 이후 ▲8월 25만6000필지로 감소세로 전환됐으며, ▲9월 25만8000필지를 기록하며 전월과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다.

지역별 토지 거래량은 세종시가 전 분기 대비 143.5%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이어 ▲울산 56.6% ▲대구 55.1% ▲서울 35.5% 등 12개 시·도에서 늘었다. 또 순수 토지 거래량은 ▲세중 46.6% ▲대구 11.3% ▲울산 10.2% ▲인천 7.5% ▲서울 4.9% 순으로 늘었으며, ▲광주 –21.0% ▲대전 –10.6% ▲전남 –10.1% ▲제주 –8.4% 등 10개 시·도에서 감소했다.

정우진 국토부 토지정책과장은 “올해 3분기 토지시장은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8월 이후 전국 토지 거래량과 지가 변동률 상승폭이 둔화되는 추세”라며 “향후 거래량 증가, 토지시장 과열 가능성 등을 모니터링하면서 이상 현상에 대해서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