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삼성전자 스타랩스와 인공인간 분야 협력
CJ올리브네트웍스, 삼성전자 스타랩스와 인공인간 분야 협력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10.2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CJ올리브네트웍스가 삼성전자의 미래기술 사업화 벤처 조직 ‘스타랩스’와 인공인간 분야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CJ올리브네트웍스에 따르면 인공인간은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컴퓨터 그래픽 기술 등을 통해 실제 사람처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가상 인간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언택트가 뉴노멀이 되면서 인공인간이 고객 서비스를 담당하거나 온라인 모델로 기용되는 등 비대면 서비스를 위한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삼성전자 스타랩스에서 개발한 인공인간 ‘NEON’은 AI 머신러닝과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가상의 존재로, ▲실제 사람과 흡사한 외형 ▲표정 ▲목소리 등을 지녀 사람의 말을 이해하고 실시간으로 대화하고 움직일 수 있다. 특히 NEON은 실제와 같은 인공인간의 자연스러운 모습과 행동을 ▲실시간 ▲반응형으로 제공하는 ▲코어 R3 소프트웨어가 핵심 기술로, NEON을 활용한 국내 첫 전략적 파트너십을 CJ올리브네트웍스와 함께 하게 됐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CJ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그룹 DT추진단 조직을 구성하고 디지털 혁신을 추진해오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인공인간 기술에 기반한 신규서비스 영역에서 계열사와 DT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가 맺은 협약의 주요 내용으로는 ▲인공인간 AI기술 공동협력 ▲인공인간 기반 미디어 사업협력 ▲인력 양성 등이다. 이밖에 양사는 상호발전과 우호 증진에 필요한 사항들을 적극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CJ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비주얼 콘텐츠 경쟁력과 스타랩스의 첨단기술을 결합시켜 빠르게 변화하는 미디어 콘텐츠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인공지능 분야의 혁신적 발전으로 인해 인공인간 분야 역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스타랩스의 AI, 버추얼영상 기술이 망라된 NEON에 당사가 보유한 AI, 빅데이터 등 DT역량과 CJ그룹 콘텐츠 제작 경쟁력을 더해 변화하는 비주얼 콘텐츠 트렌드 및 소비자 니즈에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라나브 미스트리 삼성전자 스타랩스 전무는 “K-콘텐츠 리더인 CJ와 함께 협업을 하게 돼 기쁘다”며 “NEON의 기술을 통해 콘텐츠 제작의 방식과 스케일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