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車부품 사업장 노동자 2명 중 1명, 코로나19·미래차에 고용 불안 고조
[이지 보고서] 車부품 사업장 노동자 2명 중 1명, 코로나19·미래차에 고용 불안 고조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10.30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코로나19 여파와 미래차 등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로 자동차부품 사업장 노동자들이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중앙연구원은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과 ‘자동차 산업의 구조 변화와 정책 과제-자동차부품 산업을 중심으로’ 토론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자동차 부품 사업장 실태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먼저 코로나19 확산이 고용과 근로 조건에 미친 영향(복수응답)을 보면 일부 휴업이 51.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신규직원 채용 중단 50.5% ▲유급휴직 39.4% ▲휴가 사용 37.4% ▲임금 동결 34.3% ▲노동시간 단축 30.3% 순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은 정규직과 비정규직 고용 모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응답 사업장 22.2%에서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각각 22.2%, 39.4% 감소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이전 1주일 평균 노동시간과 9월 현재 1주일 평균 노동시간을 비교한 결과 노동시간이 감소한 사업장은 48.5%로 집계됐으며, 이들 사업장의 경우 주 평균 8.7시간 줄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구조조정 진행 여부와 관련해서는 응답 사업장의 82.8%에서 구조조정이 없다고 응답했따. 다만 고용유지 상태의 지속성을 묻는 질문에는 ▲고용조정 실시 불가피 27.3% ▲고용유지지원금 등 정부정책 종료 시점까지만 유지 7.1% ▲노사관계 변화에 따라 달라질 것 18.2% 등 총 52.6%가 고용 불안이 높음을 보였다.

한편 전기차와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로 인한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도 사업장과 고용 안정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가 사업장에 미칠 영향을 조사한 결과 ▲매우 부정적 11.1% ▲부정적 45.5% 등 총 56.6%가 부정적 영향이 있을 것으로 우려했다. 또한 미래차 등 기술 변화에 회사가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은 57.6%로 절반을 넘었으나, 27.3%는 여전히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회사에 대응하지 않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전문인력 및 기술부족이 44.4%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회사의 기술변화 무관심 33.3% ▲자금 부족 11.1% 순이다.

황선자 한국노총 중앙연구원 부원장은 “코로나19에 대응해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기업 지원 및 해고금지 연계 등 적극적 고용유지 정책이 필요하다”며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자동차 부품사들이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R&D 역량이 부족한 기업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중소기업 실정에 맞는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과 기존 인력의 재교육 훈련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