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쌀쌀해진 날씨에 ‘온장 음료’ 매출 쑥…전월比 세 자릿수 증가
[이지 보고서] 쌀쌀해진 날씨에 ‘온장 음료’ 매출 쑥…전월比 세 자릿수 증가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0.11.2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온장음료 제품군
사진=롯데칠성음료 온장음료 제품군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초겨울 추위가 이어지면서 따뜻하게 즐길 수 있는 온장 음료의 매출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온장 음료는 편의점 등 소매점에서 온장기계를 통해 데워져 따뜻하게 마실 수 있도록 캔, 병, 내열 페트병에 담긴 RTD(Ready To Drink) 음료다. 주로 꿀 음료, 두유, 초콜릿 음료, 커피 등이 인기다.

20일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온장 음료 판매량은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된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보름간 전월 동기 대비 세 자릿수 증가했다.

제품별로 살펴보면 ‘델몬트 허니레몬&배’ 판매량은 150%, ‘꿀홍삼’은 130%, ‘가나 초코라떼’는 200% 증가했다.

계절을 가리지 않고 꾸준히 판매되는 커피 브랜드 ‘칸타타’ 역시 온장 보관이 편한 NB(New Bottle) 캔의 판매량이 40% 늘었다.

온장 음료는 11월부터 2월까지 총 4개월간 판매량이 연간 총판매량 대비 꿀 음료 65%, 초코 음료 60%, 병두유 55%를 차지하는 등 한겨울에 판매량이 집중된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연인, 친구, 동료들과 따뜻한 온장 음료를 함께 나누며 몸과 마음 모두 따뜻한 겨울을 보내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