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화성병점 건설현장서 스마트 안전기술 특별 점검 실시
LH, 화성병점 건설현장서 스마트 안전기술 특별 점검 실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12.3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코로나19 대응 및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경기도 화성시 소재 화성병점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스마트 안전기술 특별 점검을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LH는 전국 주요 건설현장에서 ▲IoT(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안전장비를 도입해 안전 사각지대를 줄이고 있다. 또 개별 현장의 스마트 장비를 실시간으로 통합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 안전 통합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며 사고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이날 현장점검에는 장충모 LH 부사장을 비롯한 점검단이 스마트 안전장비를 점검하며 그 효과를 확인하고 근로자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진행됐다. 점검단은 사고상황을 가정해 전체 현장을 내려다볼 수 있는 타워크레인 영상관제 CCTV와 근로자와 중장비 간 충돌을 방지하는 중장비 접근 감지 장치, 콘크리트 양생 적정온도 유지 및 유해가스 감지를 위한 원격 온도계 및 유해가스 감지센서 적용상황 등을 확인했다.

또한 동절기 사고 발생 위험이 높은 콘크리트 보양 구간의 관리상태를 추가로 점검하며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했으며, 고령·기저질환자의 심장박동을 측정하는 스마트헬스케어 밴드와 액션캠이 부착된 스마트 안전모를 시연했다.

장충모 LH 부사장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도 LH 건설현장의 모든 근로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스마트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안전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