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환 KB손보 대표이사 취임…“1등 도전”
김기환 KB손보 대표이사 취임…“1등 도전”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1.0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환 KB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진=KB손해보험
김기환 KB손해보험 사장. 사진=KB손해보험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KB손해보험은 4일 신임 대표이사로 김기환 사장이 취임했다고 밝혔다.

이날 김 신임 사장은 사내방송 송출과 유튜브 생중계 방식으로 취임사를 발표하며 KB손해보험이 보유한 ‘최초’, ‘유일’, ‘1등 DNA’의 자긍심을 되살려 평범한 보험회사가 아닌 ‘보험 그 이상의 보험’으로 당당히 1등에 도전하는 KB손해보험이 되자는 경영 목표를 밝혔다.

이어 세 가지 전략 방향과 세 가지 약속을 제시했다.

첫 번째 전략 방향은 ‘고객 최우선’이다.

김 사장은 “고객에게 가장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게 하는 것이 바로 KB손해보험이 해야 할 일”이라며 고객에게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획기적인 상품‧서비스‧채널을 만들자고 당부했다.

이어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조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김 사장은 “차별화된 블루오션 시장을 만들기 위해 고객‧상품‧채널 관점의 CPC전략을 원점에서 진단하고 명확한 추진 방침을 수립해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KB금융그룹이 가진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너지를 적극 활용해 보험부문 3사(KB손해보험‧푸르덴셜생명‧KB생명보험) 협력 모델 구축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세 번째 전략 방향은 혁신적이고 전방위적인 디지털화 추진이다.

김 사장은 “고객의 모든 일상이 디지털화된 지금 고객 눈높이에 맞는 디지털을 갖추지 못한다면 관심에서 점점 멀어질 것”이라며 “지금보다 더 빠르고 더 편리하게 고객의 생각보다 앞서나갈 수 있는 디지털 보험회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세 가지 약속으로 “현장과 실무 직원의 목소리를 경영에 즉각 반영하고, CEO에게도 과감히 ‘No’를 얘기하는 직원이 더 인정받는 조직문화를 만들 것이며, 치열한 고민과 실행 끝에 발생한 실패에 대한 책임은 CEO 본인이 앞장서서 질 것”이라고 제시했다.

한편 김 사장은 취임식 이후 경기도 안양시에 있는 KB손해보험 안양안산지역단을 방문해 지역단‧지점 직원 및 LC(보험설계사)들과 인사를 나누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것으로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