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11일부터 삼성증권 종합검사
금감원, 11일부터 삼성증권 종합검사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1.07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 DB
사진=이지경제 DB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금융감독원이 삼성증권 종합검사에 착수한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금감원은 오는 11일부터 삼성증권에 대한 종합 검사를 진행한다. 삼성증권에 대한 강도 높은 검사는 지난 2018년 배당 착오 사태 이후 3년 만이다.

금감원은 이번 검사에서 삼성그룹 계열사 등기임원에 대한 대출 적정성 여부를 살펴볼 예정이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삼성증권이 삼성 계열사 임원들에게 100억원 이상 대출을 내줬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 배경이다.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금융회사는 대주주나 특수관계인에 대해 연간 급여나 1억원 중 적은 금액 이상을 대출할 수 없다. 삼성증권은 대출 심사과정에서 계열사 등기임원인지를 확인하지 못해 벌어진 단순 업무 실수였을 뿐, 고의성이 없었다는 입장이다.

삼성 합병‧승계 의혹과 관련해 삼성증권이 연루된 점이 있는지도 종합검사 대상에 포함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증권은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제일모직의 자문사를 맡은 사실을 숨기고 이해관계가 상반되는 삼성물산의 소액주주들을 상대로 합병 찬성 의결을 권유하거나 주선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금감원 종합검사는 사전자료요구, 사전검사, 현장 본감사 순으로 진행된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