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지난해 주식 액면변경 상장사 29곳…전년比 29%↓
[이지 보고서] 지난해 주식 액면변경 상장사 29곳…전년比 29%↓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1.1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지난해 29개 상장법인이 액면분할을 실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액면변경을 한 상장법인은 대창단조 등 29개사로, 전년 대비 12개사(29.2%) 감소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12개사, 코스닥시장 17개사로 전년 대비 각각 4개사, 8개사 줄었다.

액면분할은 주식의 액면가를 일정 비율로 분할해 주식 수를 늘리는 것을 의미하며, 액면병합은 액면가가 적은 주식을 합쳐 액면가를 높이는 것을 뜻한다.

액면변경 유형별로는 18개사가 주식거래 유동성 강화 등을 위해 액면분할을 실시했디. 11개사는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해 액면병합을 했다.

500원→100원으로 액면분할한 회사가 6개사(33.3%)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00원→1000원 분할 5개사 ▲5000원→500원 3개사 ▲1000원→100원 2개사 ▲2500원→500원 1개사 ▲1000원→500원 1개사 순이었다.

액면병합은 100원→500원 병합이 8개사에서 이뤄졌다. 이어 ▲500원→2500원 1개사 ▲200원→500원 1개사 ▲100원→200원 1개사 등이다.

한국예탁결제원은 “투자자 입장에서는 시장에 다양한 액면금액의 주식이 유통돼 주가의 단순 비교가 어려우므로 투자 시 세심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