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네즈 뷰티&라이프 연구소, 레티놀 국제 학술 심포지엄 개최
라네즈 뷰티&라이프 연구소, 레티놀 국제 학술 심포지엄 개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1.1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라네즈 뷰티 앤 라이프 연구소, 레티놀 국제 학술 심포지엄
사진=아모레퍼시픽 라네즈 뷰티 앤 라이프 연구소, 레티놀 국제 학술 심포지엄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아모레퍼시픽은 프리미엄 기능성 스킨케어 브랜드 라네즈의 뷰티 & 라이프 연구소가 지난 11일 레티놀 국제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소가 첫 번째로 개최한 이번 심포지엄은 ‘Retinol, the Almighty Anti-Ager : 27 Years of Innovative Research(만능 안티에이징 성분 레티놀 : 27년간의 혁신 연구)’를 주제로 웨비나(온라인 학술대회) 방식으로 이뤄졌다.

레티놀은 비타민 A의 일종으로 피부 주름 개선과 노화 방지에 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안정화가 쉽지 않아 피부에 적용하려면 기술력이 필요한 성분이다.

심포지엄에 참가한 국내외 레티놀 연구 전문가들은 레티놀의 역사부터 화장품에 적용하고 안정화하기 위한 기술력 등에 관해 학술적 관점에서 발표했다.

첫 번째 연사로 나선 크리스토퍼 그리프스 영국 맨체스터대학교 교수는 ‘피부 노화에 대한 이해’를 주제로 피부 노화의 다양한 요인과 증상, 향후 연구 방향을 선보였다.

이동훈 서울대학교 교수는 ‘레티노이드 피부 노화 연구 : 과거와 현재’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레티놀을 포함한 레티노이드에 대한 다양한 관점과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했다.

이어 장천펑 중국 푸단대학교 교수는 레티놀의 피부 효능과 화장품으로의 적용 연구에 관해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이 1994년부터 이어온 레티놀 연구 성과를 발표한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채병근 연구 임원은 ‘레티놀 27년간의 혁신 연구’를 주제로 레티놀의 효능은 극대화하면서도 자극을 최소화해 국소 부위에서 얼굴 전체로 적용 부위를 확장한 기술력을 소개했다.

마지막 연설을 맡은 허췐췐 아모레퍼시픽 상해 R&I 센터 수석연구원은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따른 피부 노화를 설명했다. 특히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자세로 인한 피부 탄력 저하와 처짐 등에 대한 레티놀의 효능을 발표했다.

이번 행사의 좌장으로 참석한 서병휘 라네즈 뷰티 &라이프 연구소 연구소장은 “이번 글로벌 심포지엄은 레티놀 성분과 관련한 깊이 있는 연구 성과와 뛰어난 기술력에 대해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라며 “앞으로도 전 세계 고객이 고민하는 피부 문제에 대해 즉각적인 솔루션을 제시하는 혁신 제품 개발을 이어가기 위한 연구를 지속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라네즈 뷰티 & 라이프 연구소는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을 연구하고 이에 따른 피부 고민 해소와 즐거운 뷰티 경험을 제안하기 위해 출범했다.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빅데이터 기반으로 분석하고 피부와의 연관 관계를 연구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해결책을 제시하는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