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LG에너지솔루션 특허 무효 근거 있다”
SK이노베이션, “LG에너지솔루션 특허 무효 근거 있다”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1.1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SK이노베이션은 18일 “LG에너지솔루션은 핵심을 흐리지 말고 이 이슈의 본질인 PTAB(특허심판원)이 언급한 LG 특허의 무효 가능성에 대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대변인인 임수길 SK이노베이션 벨류크리에이션센터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전 국민이 모두 새해가 되면서 현 어려움을 극복하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기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시기에 책임있는 두 기업 간 배터리 소송 이슈로 국민들과 언론에 죄송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센터장은 “SK는 미국 PTAB에 LG 특허가 무효임을 밝혀 달라고 신청을 한 것이 2019년 SK를 상대로 미국 ITC(국제무역위원회)에 제기한 소송 특허에 대해 객관적으로 분석해 본 바 무효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SK가 IPR(특허무효심판)을 신청한 시점은 미국 특허당국의 정책 변화를 공식화하기 전이었으며, SK가 IPR을 신청한 시점까지는 ITC소송 중에 신청된 IPR이 대부분 개시되고 있었기 때문에 무효 가능성이 높다고 확신한 SK가 IPR 절차를 신청한 것은 당연한 판단이었다”고 덧붙였다.

임 센터장은 “PTAB은 SK가 낸 IPR 신청 각하 결정을 하면서도 ‘신청인이 합리적인 무효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의견을 명확히 했다”며 “특히 쟁점 특허인 517특허에 대해서는 ‘강력한 무효 근거를 제시’했다는 의견을 분명히 한 것도 SK 판단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서 미국 517특허의 대응 한국 특허인 310특허는 2011년 한국에서 제기된 특허 무효심판에서 무효라는 판결까지 났었던 특허”라며 “대법원 최종 판결을 앞두고 SK는 대승적인 협럭 차원에서 합의를 해준 바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SK는 향후 미국 특허청의 정책변경으로 인해 SK가 신청한 IPR이 각하 됨에 따라 이에 대한 논쟁은 필요 없다고 판단한다. 특허 무효에 대해 소송사건에서 명확히 다툴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임 센터장은 마지막으로 “SK는 3년차로 접어든 소송으로 국민들의 우려와 피로도가 상당히 높다고 판단해 이 소송이 조속히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게 임하면서 모든 것에 대해 투명하게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