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당일 배송 서비스 출사표…‘와써’ 론칭
롯데홈쇼핑, 당일 배송 서비스 출사표…‘와써’ 론칭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2.0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시간 근무·휴일 보장·유연 근무제 등 전담기사 처우 대폭 개선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롯데홈쇼핑이 업계 최초 8시간 내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며 당일 배송 전쟁에 합류했다.

롯데홈쇼핑은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언제 어디서든 빠르게 제공할 수 있도록 온디멘드 배송 서비스 ‘와써’ 론칭하고 이달부터 서울 수도권 전역에서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사지=롯데홈쇼핑
사지=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난해 롯데홈쇼핑 배송물량은 전년 동기대비 약 20% 이상 증가했다. 매년 10%씩 증가 추세다.

롯데홈쇼핑은 비대면 소비가 급증하며 신속한 배송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가 신선식품에서 패션, 뷰티 등 일반상품으로 확대되자 지난해 3월부터 새로운 배송 방식 도입을 기획하게 됐다.

오전에 TV 방송 상품(물류센터 입고 상품)을 주문하면 오후에, 오후에 주문하면 저녁, 저녁에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에 받을 수 있다. 고객이 오전 9시에 주문하면 당일 오후 4시까지 받아볼 수 있는 것.

와써는 ‘기다림 없는 집 앞 배송’이라는 콘셉트로 ‘왔어’를 읽는 대로 풀이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시범 운영을 시작해 수도권으로 확대했다. 향후 빠른 배송이 필요한 상품으로 추가 확대하고 고객이 희망하는 시간대 배송도 선보일 예정이다.

와써 운영을 위해 상품 분류 전담 인원을 2배 증원하고 물류 관리 시스템을 자동화하는 등 프로세스를 개편했다.

이에 따라 상품 분류 소요 시간이 절반 이상 단축되고 물류센터 출고 이후 고객 배송까지 평균 6.3시간이면 가능해졌다. 지난해 시험 기간 중 서비스 체험 고객의 서비스 만족도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수의 95%가 ‘매우 만족’이라는 답변으로 해당 서비스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또한 롯데홈쇼핑은 최근 택배기사 업무 환경 개선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운송사 선정 과정에서 택배기사들의 처우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상품 분류 전담 인력 지원, 월급제 운영, 근로시간 단축, 휴일 보장, 유연 근무제 등으로 일반 택배기사와 비교해 당일 배송물량이 절반 이하로 줄었다. 업무 강도와 시간은 줄어든 반면 월급제 운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해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엄일섭 롯데홈쇼핑 CS부문장은 “언택트 시대에 고객 니즈에 맞춘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이고자 온디멘드 서비스를 배송에 접목하게 됐다”며 “고객과 택배기사 모두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서비스로 일반택배 대비 비용 증가 요인이 발생하지만 배송 속도와 친절도 향상으로 잠재적으로는 고객 서비스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