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설맞이 ‘이발해요(?)’
[이지경제의 한 컷] 설맞이 ‘이발해요(?)’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2.0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도심에 있는 미용실에서 50대 남성이 이발을 하고 있다. 두 명의 헤어디자니어가 이발을 하지만, 정작 손 볼 머리카락은 드물다. 사진=김보람 기자
서울 도심에 있는 미용실에서 50대 남성이 이발을 하고 있다. 두 명의 헤어디자니어가 이발을 하지만, 정작 손 볼 머리카락은 드물다. 사진=양지훈 기자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1970년대와 1980년대만 하더라도 면소재지에는 이발소와 미용실이 많아야 각각 한두 군데가 전부였다.

설이나 추석 명절 이들 이발소와 미용실은 대목을 만나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로 성업했다. 지방에서 자란 현재 7080세대들은 아버지의 손을 잡고 이발소를 찾은 추억을 대부분 갖고 있을 것이다.

기자의 휴대폰 카메라에 최근 재미있는 장면이 잡혔다.

인근에 있는 다른 미용실에서는 헤어디자이너가 20대 남성의 머리카락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김보람 기자
인근에 있는 다른 미용실에서는 헤어디자이너가 20대 남성의 머리카락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양지훈 기자

코로나19 때문에 모두 마스크를 썼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