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코로나 백신 빙자 보이스피싱 기승…금감원, 소비자경보 발령
재난지원금·코로나 백신 빙자 보이스피싱 기승…금감원, 소비자경보 발령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1.03.09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도권 금융회사 사칭…악성 앱·URL 설치 유도 및 개인정보 요구
악성 앱 설치시 백업 후 초기화 등 해야…피해 발생시 즉시 지급정지 요청

[이지경제=문룡식 기자] 최근 정부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및 백신 접종 등을 빙자하며,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하거나, 악성앱 설치를 유도해 자금을 편취하는 보이스피싱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감독원은 9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된 보이스피싱이 늘고 있다며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소비자 경보는 위험 정도에 따라 '주의-경고-위험' 단계로 나뉜다.

사진=문룡식 기자
사진=문룡식 기자

금감원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은행 등 제도권 금융회사를 사칭해 정부의 긴급 지원자금 대출 신청 상담을 받으라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선별지급 대상 여부 확인과 비대면 대출신청 등을 핑계로 악성 URL주소를 클릭하게 하거나, 회신 전화를 걸도록 유도하는 수법이다.

이들은 정확한 상담을 위해 필요하다며 주민등록번호와 소득, 직장 및 재산 현황 등 개인정보를 요구한 뒤, 저금리 대출을 위해서는 기존 대출금을 갚고 추가 대출을 받은 후 바로 상환해 신용평점을 높여야 한다는 식으로 접근했다.

또 코로나로 비대면 대출만 가능하다는 이유로 악성 URL 주소를 보내 원격 조종앱 설치를 유도해 피해자의 뱅킹앱에 접속해 자금을 빼돌리는 수법을 사용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허위 투자정보를 미끼로 URL주소를 클릭하게 한 뒤, 개인정보를 빼돌리거나 악성앱 설치를 유도하는 사례도 발견됐다.

금감원은 "해외에서 백신 구매, 접종 등을 빙자한 개인정보 및 자금 편취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유사사례 발생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실제로 일본의 경우 일정 비용을 지불하면 백신 우선 접종 후 모두 환급해준다며 자금을 받아 백신 접종 예약금 명목으로 돈을 빼돌리는 사례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스페인에서는 요양병원에 백신을 우선 공급해주겠다고 송금을 유도한 후 돈을 챙기는 경우도 발생한 바 있다.

금감원은 개인정보 제공이나 자금 이체 요청은 무조건 거절하고, 출처가 불분명한 URL주소는 절대 클릭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또 대출을 빙자한 개인정보 요구, 기존대출 상환 및 신용등급 상향을 위한 자금 이체 요구는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크고, 백신 관련 투자정보를 미끼로 악성 URL주소 클릭을 유도하거나 자금을 요구하는 경우 역시 사기일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악성앱을 이미 설치했다면 모바일 백신앱을 최선 버전으로 업데이트한 뒤 검사 후 삭제하고, 데이터 백업 후 휴대폰 초기화하거나 휴대폰 서비스 센터 등에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만약 보이스피싱 피해가 발생했을 시 신속히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한다. 금융회사 콜센터 또는 금융감독원 콜센터에 전화해 해당 계좌 지급정지를 요청하고 피해구제를 신청하면 된다.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경우, 금감원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의 ‘개인정보 노출자 사고예방 시스템’에서 직접 자신 명의의 금융거래를 제한할 수 있다. 신청 시 개인정보가 등록돼 금융회사에 공유되며, 신청인이 직접 신규 계좌개설, 신용카드 발급 등을 제한할 수 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