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CJ제일제당 ‘ESG경영’으로 승부…김소영 사내이사 선임
[인사] CJ제일제당 ‘ESG경영’으로 승부…김소영 사내이사 선임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3.26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여성 사내 이사…다양성 강화·전문성 확보 등
김소영 부사장. 사진=CJ제일제당
김소영 부사장. 사진=CJ제일제당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CJ제일제당이 26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김소영 AN사업본부장(부사장 대우)을 신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김 사내이사는 CJ제일제당의 사상 첫 여성 사내이사로 임기는 2024년 3월까지다.

CJ제일제당은 바이오사업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를 거둔 김 사내이사를 통해 이사회의 다양성을 강화하고, 전문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재계에서 외부 영입이 아닌 여성 임원의 사내이사 선임은 흔치 않다.

CJ제일제당의은 회사에 오래 몸담은 내부 임원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는 이유이다.

김 사내이사는 연세대학교 식품생명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박사과정과 미국 위스콘신 메디슨대학교 박사 후 연구과정(Post-Doc) 등을 각각 수료했다.

그는 2004년 CJ제일제당 바이오 연구소에 입사해 2013년 상무로 2018년에는 부사장 대우로 승진했다.

김 사내이사는 입사 이후 연구개발(R&D) 분야에 종사하며 바이오 기술연구소장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말 바이오사업부문 AN(Animal nutrition) 사업본부장에 선임됐다.

CJ제일제당이 세계 최고 수준의 그린바이오 R&D 경쟁력을 보유하는데 김 사내이사가 큰 공헌을 했다는 게 재계 평가다.

CJ제일제당은 김 사내이사를 수장으로 다국적 기업의 필수 요건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다우존스지속가능성지수(DJSI)나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등 국내외 주요 ESG 평가 기관은 ‘G(Governance)’ 항목 중 ‘이사회 다양성’ 확대를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보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김소영 사내이사 선임은 CJ제일제당이 명실상부한 다국적 기업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사회 내의 다양성과 전문성을 지속적으로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