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꿈틀’…산업硏 BSI 조사서 매출 전망치 100 상회
경기 ‘꿈틀’…산업硏 BSI 조사서 매출 전망치 100 상회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1.04.11 1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이민섭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고 있지만, 기저효과와 감염병 극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경기가 다소 살아날 전망이다.

산업연구원은 최근 전국 1014곳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제조업 경기실사지수(BSI)’를 통해 2분기 시황 BSI가 103, 매출 BSI가 107로 각각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고 있지만, 기저효과와 감염병 극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경기가 다소 살아날 전망이다. 다만,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업황 전망은 엇갈렸다.충남 천안  영신특수강 공장. 사진=이민섭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고 있지만, 기저효과와 감염병 극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경기가 다소 살아날 전망이다. 충남 천안 영신특수강 공장. 사진=이민섭 기자

이들 지수가 100을 넘은 것은 2019년 3분기 이후 처음이며, 경기를 낙관하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는 게 연구원 설명이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분기 대비 증가, 0에 근접할수록 악화됨을 각각 의미한다.

이를 업종별로 보면 2분기 매출 전망 BSI는 조선(86)과 섬유(99), 이차전지(97)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대다수 업종에서 100을 웃돌았다.

무선통신기기(115)와 가전(107)을 비롯해 자동차(108), 일반기계(108), 화학(113), 철강(108) 등은 전분기보다 두 자릿수대로 상승했다.

내수(107)와 수출(109) 전망치도 3분기 연속 상승하면서 모두 100을 웃돌았고, 설비투자(103)와 고용(104) 역시 100을 넘었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대기업(110)과 중소기업(106) 모두 100을 넘었다.

주요국 경기가 살아날 것으로 보여 수출 BSI 전망치도 3분기 연속 상승하면서 100을 넘었다. 부산 컨테이너항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주요국 경기가 살아날 것으로 보여 수출 BSI 전망치도 3분기 연속 상승하면서 100을 넘었다. 부산 컨테이너항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1분기 매출 BSI는 3분기 만에 하락해 91에 그쳤다. 대기업(102)이 소폭 하락했지만 100을 웃돌았고, 중소기업은 84를 기록했다.

민성환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1분기 국내 기업 대부분이 매출 부진에 시달렸지만, 2분기에는 코로나19 백신효과 등으로 내수와 수출이 살아날 것으로 전망했다”며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상단히 늘었다”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