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1분기 가정시장 1위 지켜…점유율 52%
오비맥주, 1분기 가정시장 1위 지켜…점유율 52%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04.28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스 프레시’ 점유율 38%로 브랜드 1위

[이지경제=김보람 기자] 오비맥주와 대표 제품 ‘카스’가 올해 1분기에도 국내 맥주 가정시장에서 확고한 1위 자리를 지켰다.

28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1분기 가정용 맥주 시장 판매량에서 52%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브랜드 순위에서는 ‘카스 프레시’가 38%의 점유율로 1위를 자리를 유지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여전히 유흥·외식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1분기 주류시장 역시 ‘홈술’과 ‘가정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해서다.

1분기 맥주 가정시장 판매량 탑10에는 카스 프레시 외에도 ‘카스 라이트’, ‘버드와이저’, ‘스텔라 아르투아’ 등 4개의 오비맥주 브랜드가 포진했다.

오비맥주가 1분기 가정용 맥주 시장에서 52%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오비맥주 카스. 사진=김보람 기자
오비맥주가 1분기 가정용 맥주 시장에서 52%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오비맥주 카스. 사진=김보람 기자

오비맥주 관계자는 “현재 국산 맥주, 수입 맥주, 수제 맥주 등 수백여종 이상의 맥주가 내수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소비 트렌드를 바꾸기 시작한 지난해를 기점으로 맥주 시장에서 홈술과 가정시장의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가정 시장점유울 1위는 어느 때보다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오비맥주는 최근 디자인뿐만 아니라 원재료, 공법 등 맥주 제품을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에 혁신적 변화를 도입한 ‘올 뉴 카스’를 선보이고 관련 시장을 공략한다.

올 뉴 카스는 지난달 말부터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가 시작됐고, 이달 중순 이후부터 전국으로 확대 판매되고 있다.

아울러 오비맥주는 국내산 고품질 쌀을 함유해 상쾌한 풍미를 자아내는 ‘한맥’과 시트러스 허브향을 담은 ‘호가든 보타닉’ 등도 최근 내놨다.

오비맥주는 ‘버드와이저 알루미늄 패키지’ 등을 2분기 선보이는 등 가정시장에서 우위를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제픔과 마케팅을 펼친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