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파 이주열 총재, 기준금리에 ‘칼질’…초읽기
매파 이주열 총재, 기준금리에 ‘칼질’…초읽기
  • 이지뉴스
  • 승인 2021.06.25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른쪽 파랑 원부터)이 총재는 김중수 전 총재와 함께 국내 대표적인 금리인상론자다. 2011년 7월 14일 금통위 모습. 사진=정수남 기자
(오른쪽 파랑 원부터)이 총재는 김중수 전 총재와 함께 국내 대표적인 금리인상론자다. 2011년 7월 14일 금통위 모습. 사진=정수남 기자

[이지경제=이지뉴스] 김중수 전 총재(2010년∼2014년)와 함께 매파(금리 인상론자)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올린다.

25일 금융 업계에 따르면 이주열 총재는 최근 물가안정 목표 운영상황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을 질서 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당시 부총재)는 김 전 총재와 함께 2014년 3월 금리를 3.2%로 올렸다. 다만, 같은 해 4월 총재 취임 이후 가계부채와 경기 침제 등을 이유로 이 총재는 주로 금리를 동결했고, 그동안 두차례 금리를 인상한 바 있다.

현재 기준금리가 0.5%인 점을 고려해 이 총재는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두번 정도 올릴 것이라고 시사했다. 이 경우 올 연말 국내 기준금리는 1%가 된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를 한두번 올린다고 해도 통화정책은 여전히 완화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금융안정에도 목소리를 높였다.

이 총재, 금융안정도 추진

그는 “최근 자산시장으로 자금 쏠림이 뚜렷해지고 가계부채도 여전히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금융 불균형이 누적되는데, 통화정책을 유의해서 조정할 필요성이 날로 커졌다”고 지적했다.

현재 국내 금융안정을 위협하는 핵심은 가계부채와 주택, 주식, 코인 등이 지목되고 있다. 여기에 저금리를 발판으로 한 빚투(빚내서 투자)가 자산 가격을 끌어올리는 악순환이 진행되면서 금융 불균형은 방치할 수 없는 지경이 됐다는 게 금융계 분석이다.

황중기 우리은행 종로지점장은 “최근 실물경제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어, 저금리는 인플레이션과 자산 가격 상승이라는 부작용을 낳는다”며 이 총재의 인상론에 힘을 실었다.

가계 부채는 금리인상에 걸림돌이다. 통상 시중 은행은 금리가 0.25% 오를 경우 대출 금리를 1% 이상 올리고 있어서다.

1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은 1765조원으로 작년 1분기 말(1611조4억원)보다 9.5%가 급증했다. 가계의 채무상환 능력을 보여주는 처분가능소득대비 가계부채비율은 171.5%로 같은 기간 11.4%포인트 상승했다.

통계청은 1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이기간 0.4% 증가에 그쳤다고 집계했다.

황 지점장은 “금리를 인상하면 가계부채의 부실 위험성이 커지지만, 한은이 금리 인상 속도와 폭을 조절하면 부실 위험성을 막을 수 있다”면서도 “2030 세대 등 경제적 취약계층은 대출금리를 낮게 설정하는 방법도 있다”고 제언했다.


이지뉴스 webmaster@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