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하반기에도 고공행진 노리고…이업종과 ‘합종연횡’
기업들, 하반기에도 고공행진 노리고…이업종과 ‘합종연횡’
  • 선호균 기자
  • 승인 2021.08.2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국민銀, 맞손…AI플랫폼 ‘누구’, 뱅킹앱 리브에 적용
KT•현대百그룹, AI활용 ‘유통·물류 디지털 혁신’ 추진
(오른쪽부터)SKT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 성채현 국민은행 개인고객그룹대표가 업무 협약을 체겨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오른쪽부터)SKT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 성채현 국민은행 개인고객그룹대표가 업무 협약을 체겨결하고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지경제=선호균 기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된 SK텔레콤과 KT가 이업종과 손잡고 하반기에도 실적 고공행진을 추진한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자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를 기반으로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의 간편뱅킹앱 ‘리브(Liiv)’에 음성만으로 이용 가능한 인공지능(AI) 뱅킹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양사는 이날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사는 뱅킹앱인 KB국민은행 ‘리브’에 누구를 적용하는 등 차세대 특화 금융 플랫폼을 선보인다.

이를 위해 SKT는 ‘누구’를 기반으로 ‘리브’앱에 잔액조회나 송금 등 음성을 통한 금융 서비스는 물론, 날씨, 감성대화, 백과사전 등 누구의 다양한 AI 서비스를 적용한다. SKT는 ‘리브’앱만을 위한 별도의 음성호출 명령 등을 앱에 적용할 예정이다.

SKT는 앞으로도 은행뿐만이 아니라 카드, 페이 등 금융 영역 전반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신정장 동력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SKT 유영상 MNO사업대표는 “SKT는 다양한 산업에 ‘누구’를 적용해 고객이 생활에서 쉽게 AI를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 앞으로도 다른 분야 사업자와 협업으로 ‘누구’ 생태계를 지속적으로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른쪽부터)KT 경영기획부문장 박종욱사장과 현대백화점 기획조정본부장 장호진 사장이 협약 체결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T
(오른쪽부터)KT 경영기획부문장 박종욱사장과 현대백화점 기획조정본부장 장호진 사장이 협약 체결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T

KT는 현대백화점그룹과 손잡고 국내 유통, 물류 분야의 디지털혁신을 추진한다.

앞으로 양사는 KT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IT 역량을 현대화점그룹의 모든 계열사 업무에 적용해 효율을 높이는 한편, 고객 서비스도 크게 개선할 방침이다.

이날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 사장과 장호진 현대백화점 기획조정본부 사장은 업무 협약을 맺고, AI를 활용한 유통·물류 시스템의 디지털혁신, 빅데이터를 활용한 서비스와 마케팅 경쟁력 제고, 각사의 사업역량을 활용한 시너지 창출 등을 추진키로 약속했다.

양사는 우선, 현대홈쇼핑에 AI 기반의 콜센터인 ‘AI 콘택트 센터’를 구축한다. AICC는 음성인식, 음성합성, 텍스트 분석, 대화엔진 등의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센터의 전체 업무를 효율화하는 시스템이다. 아울러 양사는 물류 분야의 디지털혁신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장호진 현대백화점 기획조정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현대백화점그룹의 ‘디지털혁신’이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될 것”이라며 “고객과 임직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선호균 기자 kija79@nat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