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은행권 신입공채 막 올랐다
하반기 은행권 신입공채 막 올랐다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9.10 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2021년 하반기 은행권 신입공채 정보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하반기 은행권 신입공채가 시작됐다.

국내 금융사가 디지털 서비스 전환에 속도를 내면서 영업점 축소, 인력 재배치 등 다방면 체질개선을 하고 있는 가운데 시중은행을 포함한 국내 은행권에서 신입공채 소식을 알렸다.

경력직 중심으로 채용 시장이 개편되면서, 신입 채용 시장이 축소될 전망이다.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취업박람회에 취준생들이 취업공고를 살피고 있다. 사진=문룡식 기자
국내 금융사가 디지털 서비스 전환에 속도를 내면서 영업점 축소, 인력 재배치 등 다방면 체질개선을 하고 있는 가운데 시중은행을 포함한 국내 은행권에서 신입공채 소식을 알렸다. 사진=이지경제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함께 올해 하반기 주요 은행의 채용소식을 전한다.

신한은행은 23일(오후 6시) 신입행원 서류를 마감한다. 일반직 가운데 기업금융·WM(자산관리) 분야에서 3자릿수 채용을 진행한다.

기업금융은 기업고객 대상으로 기업 여신·수신·수출입·퇴직연금 등의 금융 서비스를 담당한다. WM은 고객의 재무목표와 투자성향, 포트폴리오 분석에 근거한 컨설팅 제공을 하는 자산관리 서비스를 맡는다.

2022년 2월 졸업예정자인 경우 해당 기간 내 졸업 학위가 있어야 지원할 수 있다. 23일까지 당행 채용 웹사이트에서 온라인 서류접수를 시작으로 필기시험(SLT) 인공지능(AI) 역량검사, 1차 온라인 면접, 2차 면접, 채용검진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필기시험인 SLT는 의사소통·수리·문제해결 능력 등을 확인하는 ‘NCS직업기초능력평가’와 논리적 사고, 알고리즘 설계, 상황판단 평가 등을 보는 ‘디지털 리터러시 평가’가 포함돼 있다.

이밖에 신한은행은 사회적 가치 특별채, 디지털·ICT 수시채용, 디지털·ICT 수시채용 삼성청년SW아카데미 특별전형도 동시 진행한다.

IBK기업은행은 ‘2021년 하반기 신입행원 채용’을 통해 정규직 100명을 모집한다.

학력과 나이 상관없이 취업지원대상자(보훈대상자 등)와 장애인, IBK청년인턴(우수인턴에 한함), 우대자격증 소지자, 석·박사학위, 우수 어학성적(영어 및 제2외국어), 학교장 추천 등을 우대한다.

지원은 IBK 웹사이트 또는 채용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24일(오후 2시)까지 온라인 접수받으며, 이후 서류심사와 필기·실기·면접전형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DGB대구은행은 2021년 6급 대졸 및 졸업예정자 전형으로 신입행원을 채용한다. 채용분야는 일반금융과 ICT 분야로 각각 2자릿수를 뽑는다.

일반금융은 개인 및 기업고객 대상으로 금융서비스 제공을 담당하고, ICT는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등 ICT 신기술 관련 전산개발 및 지원, 데이터 활용 및 분석 지원 업무를 담당한다.

DGB대구은행 채용 웹사이트를 통해 16일(오후 6시)까지 인터넷으로 서류를 접수받고, 이어 진행하는 AI역량평가는 18일(오후 8시)까지 오픈한다.

AI 역량평가와 필기전형, 1차면접, 건강검진과 2차면접까지 거친 뒤에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필기전형은 일반금융과 ICT 분야 모두 NCS직업기초능력(의사소통·수리·문제해결)과 직무역량평가 과목으로 나눠 치른다.

직무역량평가의 경우 분야별 내용이 상이해 별도 확인이 필요하다.

DB저축은행도 ‘2021년 하반기 신입사원 모집’을 진행한다. 모집분야는 영업(수신·여신)과 경영지원 분야이다.

영업 분야는 전공제한 없이 지원 가능하며, 상경·법학·IT관련 전공자와 함께 금융관련 자격증 소지자를 우대한다.

경영지원도 전공제한 없이 지원할 수 있고 상경·법학·수학·통계·IT관련 전공자와 회계사·세무사·금융관련 자격증 보유자를 우대한다.

서류는 다음달 7일(오후 5시)까지 채용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접수받는다.

이후 필기(인성, 적성검사)와 면접(1차 프레젠테이션, 2차 심층)전형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발표한다. DB그룹 계열사 간 중복지원은 불가해 택일 지원만 가능하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