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87%, 코로나19 종료 후에도 ‘재택 근무 유지 희망’
직장인 87%, 코로나19 종료 후에도 ‘재택 근무 유지 희망’
  • 김성미
  • 승인 2021.09.13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 재택근무 만족…출퇴근 시간, 집안일·운동 등으로 활용

[이지경제=김성미] 코로나19로 인해 재택 근무를 경험한 직장인 10명 중 8명이 재택근무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로 인해 이들은 코로나19 종료 후에도 재택근무를 선호했다.

재택근무 직장인의 출퇴근 시간 활용법, 자료=잡코리아
재택근무 직장인의 출퇴근 시간 활용법, 자료=잡코리아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재택근무 직장인 840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만족도’에 대한 설문을 최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88.2%는 ‘만족’, 11.8%는 ‘불만족’하다고 각각 답했다고 13일 밝혔다.

재택 근무에 만족하는 이유는(복수응답) ‘출퇴근 시간 절약’이 69.1%의 1위에 올랐다.

이어 ‘‘출퇴근 시간 대중 교통 이용 스트레스가 없어서(42%)’, ‘자유롭게 시간 활용이 가능해서(36.3%)’, ‘편안한 복장 근무가 가능해서(33.3%)’, ‘코로나19 감염 걱정을 덜 수 있어서(27.1%)’, ‘교통비와 식비를 절약할 수 있어서(23.3%)’, ‘마스크를 쓰지 않고 근무할 수 있어서(13.9%)’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재택근무가 불만족스운 직장인은 ‘업무 효율성 저하(71.7%)’를 꼽았으며, ‘계속 일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생겨서(38.4%)’, ‘의사소통의 한계(36.4%)’, ‘돌발 업무에 대한 대처의 어려움(34.3%)’, ‘업무 집중도 저하(28.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잡코리아가 재택 근무 직장인들이 출퇴근 시간을 어떻게 활용하는지 조사한 결과, ‘집안일 처리(53.7%)’가 1위에 올랐고, 다음으로 ‘수면(46%)’, ‘식사 준비(28.9%)’, ‘헬스 등 인 운동(28%)’, ‘자격증 시험 준비와 자기 계발)25.7%)’ 등 순으로 출퇴근 시간을 활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재택근무를 희망했다. 전체 응답자 중 87.3%가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재택 근무 유지를 희망한다’고 답했고, 희망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는 12.7%로 그쳤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