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전사 IT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완료
대한항공, 전사 IT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완료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1.09.2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대형 항공사 중 처음"…클라우드 머신러닝 관리서비스 도입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대한항공이 최근 자사의 모든 정보기술(IT) 시스템에 대한 클라우드 기반 아마존웹서비스(AWS) 이관을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글로벌 대형 항공사 중 처음으로, 대한항공이 2018년 11월 전사 IT 시스템의 클라우드 이전 계획을 밝힌 지 3년 만이다.

28일 오전 역삼동 AWS코리아 사무실에서 진행된 '대한항공 AWS 클라우드 전환완료' 미디어 브리핑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함기호 AWS 코리아 대표(사진 왼쪽)와 장성현 대한항공 마케팅/IT부문 부사장. 사진=대한항공
28일 오전 역삼동 AWS코리아 사무실에서 진행된 '대한항공 AWS 클라우드 전환완료' 미디어 브리핑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함기호 AWS 코리아 대표(사진 왼쪽)와 장성현 대한항공 마케팅/IT부문 부사장. 사진=대한항공

클라우드 이전은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고객 서비스를 혁신하는 등 시장 상황과 수요 변화에 능동적이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추진됐다.

대한항공은 AWS와 AWS의 국내 파트너사인 LG CNS와 함께 기존 사내 데이터 센터에서 운영했던 데이터와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을 비롯한 각종 IT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AWS의 클라우드로 이전했다.

이를 토대로 향후 데이터 분석 능력, 머신러닝 등 AWS가 가진 클라우드 기능을 바탕으로 경영 프로세스 혁신, 여객서비스 강화, 예약·발권 시스템 편의성 증대, 기상 예측 정확도 제고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먼저 클라우드 머신러닝 관리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는 머신러닝 모델의 구축, 학습, 적용을 모두 하나의 환경에서 관리하는 서비스로, 정확한 수요·통계 예측을 지원해 더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한다. 특히 악천후로 인한 항공기 지연 예상 시간, 항공기 정비 소요 시간 예측 등을 토대로 고객에게 적절한 시점에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AWS 클라우드로 구축된 고객 데이터 플랫폼에서 고객별 특성에 따른 고유 디지털 식별 정보가 부여돼, 고객 니즈(요구)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 제공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웹사이트와 모바일앱이 AWS의 마이크로서비스를 활용, 기존 속도보다 90% 더 빨라질 것으로 보여 고객 접점 채널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

기존 4단계로 이뤄진 티켓 구매 단계도 2단계로 간소화했으며, 원스톱 항공권 구매가 가능하도록 기능을 개발 중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클라우드 이관을 추진하면서 관련 직원이 데이터와 고객 중심의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AWS 이노베이션 빌더 프로그램을 도입해 클라우드 문화 조성에도 힘썼다고 전했다.

장성현 대한항공 부사장은 “대한항공의 52년 역사상 단시간 내에 이뤄낸 가장 큰 규모의 IT 혁신”이라며 “클라우드를 통해 효율은 높이면서 더 빠른 방식으로 서비스 혁신을 이끌어낼 수 있게 됐고 이는 코로나19 이후 여행이 재개될 때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