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방문…백신 개발자 격려
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19 백신 개발 현장 방문…백신 개발자 격려
  • 이지뉴스
  • 승인 2021.09.29 11: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이지경제=이지뉴스]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시급한 만큼 하루 빨리 국산 백신이 개발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

식품의약품안전처 김강립 처장이 경북 안동에 있는 (주)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공장을 29일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현장 방문은 국내 개발 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 등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 처장은 이날 코로나19 국산 백신개발 진행 상황, 위탁 생산 백신의 제조와 품질관리 현황 등을 점검하고 애로 등을 들었다.

식약처는 지난달 10일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을 국내 최초로 3상 임상시험을 승인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3상 임상을 진행하는 GBP510은 재조합백신으로 인체 내 면역세포를 자극해 중화항체를 생성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제거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다국적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지난해 7월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해 이날까지 5043만6000여회분을 생산해 국내외에 공급했다.

김 처장은 이날 “식약처는 5월부터 ‘우리 백신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국내 기업의 백신 개발을 다각적으로 돕고 있다. 앞으로도 원활한 임상 진행과 신속한 허가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백신의 품질은 국민 안전 확보에 매우 중요하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공장이 세계 백신 생산 허브의 전진기지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며 “식약처도 백신 생산과 공급이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뉴스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