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은 ‘지원자 부족’…구직자는 ‘채용 부족’
기업들은 ‘지원자 부족’…구직자는 ‘채용 부족’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10.07 10: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협회 설문조사, 일자리 미스매치 심화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일자리에 대한 기업과 구직자 간의 인식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무역업계 구인기업 773곳, 구직자 2127명을 대상으로 인력 채용 관련 설문조사를 한 결과 기업이 채용 때 겪는 가장 큰 애로사항은 ‘적합자 부족(66%)’, ‘지원자 부족(49.8%)’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반면 구직자가 취업 때 겪는 가장 큰 애로 사항은 ‘공고 부족(58.8%)’, ‘채용인원 적음(50.2%)’ 등으로 조사됐다.

일자리에 대한 기업과 구직자 간의 인식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자료=한국무역협회
일자리에 대한 기업과 구직자 간의 인식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무역협회의 인력 채용 관련 설문조사 결과. 자료=한국무역협회

기업과 구직자 간 인식차가 그만큼 크다는 방증이다.

서류 평가 때는 기업과 구직자 모두 경력과 학력을 가장 중요한 2가지 요소로 꼽았다.

다만 3번째 요소로 기업은 ‘거주지(26.6%)’, 구직자는 ‘자격증(44.2%)’을 각각 들었다.

이에 대해 무협은 “기업은 장기근속 여부를 중요시하지만 구직자는 능력계발에 신경을 쓴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풀이했다.

기업들이 경력과 학력을 가장 중요시하는 경향은 국내 전 지역에서 동일했다.

3번째 우선순위부터는 지역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서울·경기지역 기업은 ‘자기소개서(38.4%)’를 언급했지만, 그 외 지역은 ‘거주지(30.2%)’를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삼았다.

채용 방식에 대해서는 응답 기업의 96%가 ‘수시 채용’을 하고 있었고, 면접 형식도 온라인으로 대체하는 것에 대해 86%의 기업이 ‘전부 대체’ 또는 ‘일부 대체’가 가능하다고 응답해 코로나19 사태로 채용환경이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