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내년 상반기 상장…주간사 선정
마켓컬리, 내년 상반기 상장…주간사 선정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1.10.2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장하면 1호 K-유니콘 기업, 상장 공모 자금 퀀텀 성장위해 투자 예정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장보기앱 마켓컬리 운영사인 컬리는 내년 상반기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JP모간을 공동 대표 상장 주간사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컬리는 당초 미국 증시 상장을 추진했지만 한국거래소가 올해 4월 성장잠재력이 큰 기업의 상장을 유치하기 위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 규정을 완화하자 국내 상장으로 방향을 틀었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3월 쿠팡의 미국 뉴욕증시 상장 이후 국내 유니콘 기업(시가총액 1조원 이상의 비상장 기업)들이 잇따라 미국 상장을 추진하자 시가총액이 1조원을 넘으면 다른 재무 요건이 충족되지 않아도 상장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편했다.

컬리는 개편된 상장 방식에 따라 상장을 추진하며 연내 심사청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컬리는 올해 거래액 규모를 약 2조원 수준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계장부상 우선주 관련 평가손실 등의 요인으로 자본잠식 상태지만 상장 과정에서 우선주가 보통주로 전환하면서 자본 총계가 흑자로 전환되는 만큼 상장에는 문제가 없다고 컬리 측은 설명했다.

컬리는 상장으로 조달한 자금을 사용자 인터페이스(UI)와 사용자 경험(UX) 고도화, 주문 편의성 강화, 결제 간소화, 배송 서비스 효율성·정확성 개선, 인력 채용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김종훈 컬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컬리는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시장에  소개하며 수십 년간 오프라인 중심으로 꾸려지던 장보기 시장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며 “IPO를 통해 유치한 자금을 바탕으로 또 한 번의 유통 혁신을 이뤄내고, 이를 통해 더 많은 고객분들에게 편리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온라인쇼핑몰 업체들이 잇따라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의 통합 온라인몰인 SSG닷컴과 신선식품 유통업체인 오아시스마켓은 상장 추진을 위해 이미 상장 주간사를 선정한 상태다.

11번가도 아마존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내년이나 2023년에 IPO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