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차 여성 쿠팡 배송사원 “환갑까지 쿠친으로 일할래요”
5년차 여성 쿠팡 배송사원 “환갑까지 쿠친으로 일할래요”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11.08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社, 정규직 채용·보건 휴가 사용 권장…자녀 보육비 지원 등 복지 풍부
여성쿠친 430여명…차별화된 근무환경으로 여성 배송사원 증가 추세
분류작업 전담 직원 운영…AI 통한 배송시스템개선 등 업무부담 덜어
5년차 쿠친인 김가영 씨는 “60세까지 (쿠팡을)다니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쿠팡
5년차 쿠친인 김가영 씨는 “60세까지 (쿠팡을)다니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쿠팡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60세까지 다니고 싶어요.”

쿠팡 친구로 5년간 근무하며 배송전문가로서 꿈을 펼치고 있는 여성 쿠친 김가영 씨(53세)의 일성이다.

쿠팡은 ‘쿠팡에 430명의 여성 배송직원이 있을 수 있는 이유’를 온라인에 최근 공개했다며 8일 이같이 밝혔다.

쿠팡이 이번에 공개한 영상은 2017년 입사해 5년째 쿠팡친구로 근무 중인 김가영 씨의 이야기와 함께 여성 배송직원을 위한 쿠팡의 차별화된 복지제도를 소개하고 있다.

김 씨는 5년간 쿠친으로 근무하며 겪었던 보람된 순간을 비롯해 여성 배송직원으로서 힘들었던 부분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 씨는 “여성 쿠친도 남성 쿠친하고 다른 게 하나도 없다. 쿠팡에서는 차별 없이 동등하게 정규직으로 대우받고 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쿠팡은 성별, 업무 숙련도와 무관하게 누구나 배송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획기적인 근무환경을 마련했다.

쿠팡은 우선 전국 배송캠프에 분류 전담 인력인 헬퍼를 별도로 운영하고, 쿠친이 배송에만 주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었다. 경쟁사 배송직원이 배송 후 분류작업을 하는 것과는 대비된다.

AI 배송시스템으로 쿠친의 부담 크게 덜어

아울러 쿠팡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한 배송시스템을 통해 쿠친의 배송 부담을 덜고 있다.

이 같은 쿠팡의 차별화된 근무환경으로 최근 1, 2년 사이 여성 쿠친 지원자가 급증했으며, 지난달 말 430명의 여성 쿠친이 전국을 누비고 있다.

쿠팡이 지난해 8월부터 여성 쿠친의 다양한 어려움을 해소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여성쿠친케어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점도 여기에 힘을 보탰다.

‘여성쿠친케어센터’는 여성 쿠친이 업무 중 겪을 수 있는 고충 상담늘 비롯해 회사 제도나 조직문화 개선 등 광범위한 지원을 제공한다.

쿠팡은 여성 쿠친에게 보건휴가(생리휴가) 사용을 적극적으로 권장하고 있으며, 여성 쿠친의 몸에 맞는 근무복과 우비, 캠프별 비상 여성용품 비치 등 여성 쿠친만을 위한 근무 환경을 조성했다.

‘여성쿠친케어센터’ 신설 후 1년 만에 여성 쿠친의 보건휴가 사용률은 70%를 넘었으며, 근무만족도 조사에서도 ‘보건휴가와 자유로운 연차사용’이 만족도 1위를 차지한 이유다.

쿠친 100% 직고용, 주5일 근무·연차 15일

쿠팡이 배송직원인 쿠친을 100% 직접 고용하고 주5일 근무와 연차 15일 부여 등 직원의 휴무를 보장하고 있는 점도 여성 쿠친 증가 요인이다.

이와 함께 쿠팡은 업계 최초로 유급 건강증진 프로그램인 ‘쿠팡케어’를 도입하는 등 국내 배송 업계에 새로운 근무환경 기준을 만들고 있다.

쿠친은 4대보험, 차량, 유류비, 통신비, 퇴직금 등이 보장되며, 자녀 보육비 지원, 본인 학자금 지원 등 높은 수준의 복리후생과 근무환경을 누리고 있다.

김가영 씨는 “여성의 경우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일에 대한 두려움과 고민이 많다. 쿠팡은 연차 사용은 기본이고 육아휴직, 직무전환도 가능하기 때문에 오래 다닐 수 있는 직장”이라고 강조했다.

쿠팡 관계자는 “쿠팡은 보건휴가, 출산휴가, 육아휴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도, 난임휴가, 배우자 출산휴가, 가족돌봄 휴직, 가족돌봄 휴가 등 다양한 모성보호제도를 마련했다. 구성원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해 선진적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