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ESG 경영 ‘S’로 눈돌려…日서 인재 확보 추진
SK이노, ESG 경영 ‘S’로 눈돌려…日서 인재 확보 추진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1.11.12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세대배터리 등 친환경 소재 위해 현지 인재 대상, 포럼 개최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참석자에게 회사의 친환경 전략과 핵심 기술 개발 방향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참석자에게 회사의 친환경 전략과 핵심 기술 개발 방향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SK이노베이션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이 ‘S’로 확대된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일본에서 인재 확보에 나선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은 이를 위해 온라인으로 관련 포럼을 12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차세대 배터리, 소재, 기초화학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인재를 확보하고 현지 대학과 연구기관과의 협엽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SK이노베에션은 이를 통해 환경도 잡는다는 복안이다. 이들 소재가 친환경이라서다.

SK이노베이션 연구개발 책임자인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은 이날 직접 행사를 주관하고, 현지 대학 석박사와 연구기관 참석자 등을 대상으로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사업의 핵심 내용과 이를 위한 연구 분야와 개발 방향 등을 소개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미국에 개최한 같은 행사에서 2030년까지 연구개발 인력을 현재의 2배 수준으로 높여 친환경 전략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천명했다.

이성준 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이 추진하는 ESG 기반 성장전략을 현지 인재에게 알렸다. 앞으로도 역량 있는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서 같은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