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사업분할…‘건강관리’ 강화
CJ제일제당, 사업분할…‘건강관리’ 강화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1.11.23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1일…‘CJ웰케어’ 출범
건강·보건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
​​​​​​​‘BYO’ 대형화…개인맞춤형 확대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CJ제일제당 건강사업부가 독립한다.

CJ제일제당은 건강사업 사내독립기업(CIC)를 100% 현물출자방식으로 분할한다고 23일 공시했다.

CJ제일제당_건기식 대표 제품.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건강기능성식품 대표 제품. 사진=CJ제일제당

신규 법인명은 ‘CJ웰케어(Wellcare)’로, 분할 기일은 내년 1월 1일이다.

웰케어는 식물성 프리미엄 유산균 시장을 공략하는 한편 건강 문제를 케어하는 스페셜티 제품군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성식품(건기식) 분야 사업을 전개해 2025년까지 선두권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CJ그룹의 4대 성장 엔진 중 하나인 건강관리(웰니스) 사업을 강화하고 오는 2025년까지 업계 선두권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독자 개발한 식물성 균주 기반의 100억 CFU(보장균수) 이상 고함량 제품 라인업으로 ‘BYO유산균’ 브랜드를 대형화할 계획이다. 또 다이어트, 면역력 등 기능을 추가한 차세대 유산균 개발에 주력한다.

아울러 신규 기능성 원료를 발굴하고 이를 활용한 스페셜티 제품의 포트폴리오도 확대한다.

CJ제일제당은 2002년 ‘CJ 뉴트라’라는 브랜드로 건기식 시장에 첫 발을 내디뎠다. 비타민·미네랄 등이 주류였던 건기식 시장에 ‘히비스커스’, ‘히알루론산’, ‘쏘팔메토’ 등 기능성 소재들을 내놓으며 한 발 앞선 제품들을 선보였다. 

다이어트(팻다운)·눈건강(아이시안)·피부보습(이너비)·남성 시니어건강(전립소) 등은 모두 CJ제일제당이 창출한 기능성 시장이다. 

특히 유산균의 경우 7년여의 연구 끝에 2013년 업계 최초로 국내 개발 균주(CJLP133)를 식약처로부터 개별인정 받고 ‘기능성 유산균 시장’을 개척했다.   

웰케어는 전립소·팻다운·이너비 등 기존 브랜드에 집중하면서 새로운 기능성 제품군을 개발할 계획이다.

다가올 ‘개인맞춤형 건기식 시장’을 겨냥한 사업도 선제적으로 준비한다.

현재 생애 주기별 개인 맞춤형 건기식을 개발하고 있으며 향후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맞춤형 유산균 솔루션도 개발할 계획이다.

웰케어 관계자는 “CJ의 건강사업 경험과 연구·개발(R&D)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래형 제품을 지속 선보이고 소비자의 건강한 삶을 위한 건강관리 솔루션 을 제공하는 건강·보건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3분기 매출 6조원을 사상 처음 돌파하며 CJ그룹의 3분기 호실적을 견인했다. CJ제일제당은 3분기 매출 6조8541억원, 영업이익 4332억원을 각각 거뒀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보다 각각 8.1%, 7.7% 증가했다. 식품과 해외 바이오 사업 실적 호조가 성장을 견인했다.

4분기에도 CJ제일제당의 핵심기술인 미생물 발효 기술의 확장, 해양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PHA 기술 등 신성장동력을 통한 안정적인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