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 기획] ESG경영이 뭐길래⑩…인도·파키스탄
[이지경제 기획] ESG경영이 뭐길래⑩…인도·파키스탄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11.26 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 세계 최초 CSR 법제화 국가…ESG 우수 기업, 수익 높아
​​​​​​​파키스탄, ESG 도입초기…조세 인센티브 등 기업활동에 영향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인도와 인도에서 독립한 파키스탄은 이웃한 국가로 모두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 초기 단계지만 파키스탄의 수준이 좀 더 낮은 편이다.

26일 코트라에 따르면 인도는 정부 중심으로, 파키스탄은 민관 주도로 ESG 도입이 각각 이뤄지고 있다.

(왼쪽부터) 인도, 파키스탄 국기. 이미지=각국 대사관
(왼쪽부터) 인도, 파키스탄 국기. 이미지=각국 대사관

인도는 기업의 사회적책임(CSR)을 법적으로 의무화한 세계 최초의 국가로, 인도에서는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을 착실히 수행하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수익이 높다.

이에 따라 기업들 사이에서 ESG가 주요 이슈로 부상했으나 본격적인 행보를 보이는 기업은 일부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에 따르면 인도의 상위 4개 기업이 전체 ESG 활동의 50% 이상을, 상위 10개 기업을 포함하면 72.6%를 차지하고 있다,

인도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UN SDGs) 기준 193개 회원국 중 117위로 ESG 초기 단계의 국가지만, 인도 정부가 세계 최악의 대기오염 해결과 삶의 질 향상, 지속가능한 정부 등 3가지를 골자로 정부 차원의 ESG 경영을 강화하겠다고 천명했다.

2016년 2월 인도정부는 2020년 4월부터 새로운 배기가수 배출 기준인 BS6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BS는 자동차 배출 오염물질의 최대 허용 기준이다. 이중 6단계인 BS6는 유럽연합(EU)가 정한 배출규제 중 가장 높은 단계인 유로6과 비슷한 수준이다.

새로운 규정 시행에 앞서 기업의 강력한 반대가 나타났고, 시행 직전 코로나19로 나라 봉쇄조치로 연기에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인도 정부는 예정대로 강행해 지난해 4월 1일부터 BS6 차량만 등록이 가능하다.

인도는 주정부에서도 환경 개선책을 발표하고, 이행하고 있다.

마하라슈트라주는 지난해 5월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전면 금지했고, 카나타카주와 타밀나두주는 호수 주변의 공장과 대규모 산업단지를 폐쇄하는 등 강력한 환경경영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印, 강력한 ESG 추진 의지 천명…환경 제고·삶의 질 향상에 ‘초점’

델리주는 매년 일정 기간 차량 이부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델리 2041 마스터 플랜‘도 매놨다.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인도정부는 2014년부터 ‘클린인디아’를 추진하면서 수도권과 지방 4043개 도시를 대상으로 국민 의식 수준과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도 펼치고 있다.

현재 2단계까지 발표됐으며 1단계에서는 인도 화장실 보급, 2단계에서는 폐기물 관리에 각각 집중하고 있다. 이를 통해 32개주의 가정용 화장실 보급률이 100%를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고, 2단계는 지난해 4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 같은 인도정부의 방침에 따라 기업들도 EGS 경영에 동참하고 있다. 소비재 업체인 한두스탄 유니레버는 상생과 친환경 ESG 경영을 실천하는 현지 대표적 기업이다.

한두스탄 유니레버는 2016년 뭄바이 빈민가 가트코파르에 시설을 설치해 식수, 샤워시설, 세탁시설 등을 저렴한 비용으로 제공하기 시작해, 지역주민 1500명에게도 관련 서비스를 제공했다. 비용은 물 1리터당 1루피(15.4원)를 받았다.

올해 1분기 현재 힌두스탄 유니레버의 혜택을 본 주민은 1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한두스탄 유니레버는 관련 시설이 사용한 물을 화장실용으로 사용한다. 한두스탄 유니레버 사례는 기업의 사회공헌뿐만 아니라 환경오염에도 충실한 ESG 경영으로 꼽힌다.

정부차원에서 기업의 사회적책임의 시행을 법으로 의무화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인도는 2013년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 실효성 확보, 투자자 보호 등 다양한 취지로 ‘회사법’ 개정에 착수했다.

인도 정부는 이듬해 해당 법 제 135조에서 사회적책임 활동과 관련 공시를 의무화했다. 2019년에는 관련 규정을 강화했다.

사회적 책임 의무화에 이어 회사법 개정으로 기업지배구조 개선

개정법은 최근 3년 이내에 총매출 100억루피 이상(1543억원), 순자산 50억루피 이상(771억원), 순이익 5000만루피(7억7000만원) 이상 중에 하나라도 해당되는 기업에 모두 적용되는데 유한책임파트너십(LLP) 형태의 법인을 제외한 모든 법인에 적용된다.

ESG 이전에도 인도에 준법경영이나 사회적가치, 기업의 사회적책임, 공유가치 창출 등 윤리경영을 의미하는 용어는 존재했다. 다만, 세계적으로 감염병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기업의 발전을 위한 지속가능경영이 부상하며 기업뿐만이 아니라 주주와 투자자, 소비자까지 현재 ESG를 강조하고 있다.

인도 증권거래위원회가 내년부터 기업에 의무적으로 제출토록 한 새로운 ‘BRSR’은 2019년 정부에서 발표한 기업책임 지침에 기반했다. 이에 따라 내년 3월까지 대상기업(시가 총액 상위 1000개 기업)은 자발적으로, 4월부터는 의무적으로 BRSR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인도의 주요 신용평가기관 중 하나인 CRISIL는 올해 6월, 18개 산업 분야 225개 기업을 대상으로 ESG를 평가하고, 발표했다.

1~100점의 최종 점수로 표시되는 이번 평가에서 폐기물 배출과 자원 사용이 상대적으로 적은 IT, 금융 관련 업체는 고득점을 기록한 반면, 자원 사용률이 높고 환경오염물질 배출가능성이 높은 기업은 대부분 낮은 점수를 받았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상위 5개 기업은 인포시스(IT), 마인드트리, TCS, 위프로(이상 IT, 컨설팅), 코타크 마힌드라 은행(금융)이며, 하위 5개 기업은 콜 인디아(석탄), JSPL(철강, 에너지), 고프리 필립스(담배제조), 스타 시멘트, 인디아 시멘트, 보다폰 인디아(통신) 등이다.

국제 기준으로 볼 때 파키스탄 정부나 기업의 ESG 수준은 낮은 편이다. 이로 인해 파키스탄에서는 외국계 기업이 그동안 CSR 활동을 주도했으며, ESG 경영에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요구받고, 또 하고 있는 상황이다.

파키스탄 정부·기업, ESG 도입 수준 낮아…ESG, 구제 활동 수준

대부분의 파키스탄 기업들은 ESG를 CSR이나 구제활동과 동일시 하며, 협력사인 세계적인 기업의 기준을 맞출만한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

반면, 최근에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으면서 개발은행 등 국제기구의 지침에 따라 ES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관련 정책을 도입하려는 정부의 시도가 나타나고 있다.

파키스탄에서 기업활동 전반을 관리하는 파키스탄 증권거래위원회(SECP)는 ‘기업 지배구조 강령 2016’에 ESG 활동 공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SECP는 기업을 대상으로 ESG 활동을 권장하며 관심을 환기하고 있으며, 파키스탄 조세제도를 담당하는 연방세입위원회(FBR)는 기업의 ESG 활동 강화를 위한 조세 혜택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파키스탄 정부 차원의 ESG 규정이나 가이드라인은 없지만, 민관 차원의 활동이 일고 있다.

2004년 파키스탄 증권거래위원회와 중앙은행금융기관이 설립한 파키스탄 기업지배구조연구소(PICG)가 샴사드 악타르 파키스탄 전 중앙은행(SBP)  총재의 지도 아래 ESG 정책 자문 활동을 하며 정책 입안을 지원하고 있다.

PICG는 ESG의 도입이 단순한 비용 증가가 아닌 기업활동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리는 인식제고 활동을 진행하며, 주요 금융·제조업 기업과 함께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과 ESG 활동을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현재 PICG는 150개 파키스탄 기업의 ESG 현황을 조사하고 있으며, 올해 안에 결과물을 발표할 예정이다.

파키스탄에서 ESG 경영 선두에 선 기업 중 하나인 포지 퍼틸라이저는 파키스탄에 40%의 비료를 공급하는 최대 비료회사로, 금융, 발전, 시멘트 회사도 경영한다.

포지 퍼틸라이저는 파키스탄이 IMF 구제금융을 받게된 시기에 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기 위해 비료 가격을 인하했으며, 파키스탄에서는 처음으로 농작물 신선도 유지를 위한 신선·냉동 시스템을 도입해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했다. 포지 퍼틸라이저는 아울러 비료산업의 이익을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원 확대를 위해 태양광과 풍력 발전 시설에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