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2조원 ‘잠실 마이스 복합공간 조성사업’ 출사표
무협, 2조원 ‘잠실 마이스 복합공간 조성사업’ 출사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11.29 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KB그룹 등 참여…“국내 전시산업 초석 다진 적임자”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서울 잠실 마이스(MICE :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복합공간 조성사업에 한국무역협회(무협) 컨소시엄이 출사표를 던졌다.

무협 컨소시엄은 29일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의 2단계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잠실 마이스 복합공간 조감도. 이미지=한국무역협회
무협 컨소시엄은 29일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의 2단계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잠실 마이스 복합공간 조감도. 이미지=한국무역협회

무협 컨소시엄은 29일 ‘잠실 스포츠·마이스 복합공간 조성 민간투자사업’의 2단계 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잠실 마이스 복합공간 조성사업은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 35만여㎡의 부지를 2029년까지 전시·컨벤션 시설(약 12만㎡), 야구장(3만5000여석), 스포츠 다목적 시설(1만1000여석)과 호텔(약 900실), 문화·상업시설, 업무시설 등 종합 마이스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내용이다.

총사업비는 2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컨소시엄의 대표사인 무협은 2016년 잠실 마이스 개발사업을 서울시에 최초로 제안한 이래 다각적인 검토와 시뮬레이션을 거쳐 5년간 해당 사업을 추진해왔다.

무협이 분석한 결과 개발사업 완료 후 잠실 일대에 외국인을 포함해 연간 1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전시컨벤션 행사가 열리고 연간 1조5000억원을 웃도는 경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무협은 1979년 국내 최초의 국제 전시장인 코엑스(구, KOEX·현, COEX)를 건립해 지금까지 운영해오며 국내 마이스 산업의 초석을 다진 경험이 있다.

특히 코엑스의 확장과 무역센터 운영, 2000년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개최, 2010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 등을 통해 국내 전시컨벤션 산업을 선진국 수준으로 도약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무협 관계자는 “지난 30여년간 국내 최고의 전시컨벤션 복합공간인 무역센터를 운영해온 만큼 전시컨벤션 산업의 경제적 가치는 물론 도시의 글로벌화에 미치는 영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면서 “이번 잠실 마이스 복합공간 조성사업을 통해 대규모 국제회의와 전시회, 컨벤션 등을 유치해 국격을 높이고 전시컨벤션 산업을 발전시켜 우리나라 서비스 산업과 무역을 한 단계 높은 차원으로 이끌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컨소시엄 건설 부문에는 현대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SK에코플랜트 등이 참여했다.

현대건설은 마이스 사업 부지에 인접한 잠실 주경기장 리모델링 사업과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 시공까지 모두 맡고 있어 삼성동에서부터 잠실 운동장까지 체계적이면서도 유기적인 시공이 가능하다고 무협은 설명했다.

컨소시엄 금융 부문에는 KB그룹을 중심으로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이 참여하며 운영 부문에는 CJ ENM, 인터파크, 드림어스컴퍼니, 조선호텔, 롯데호텔, 서한사, 신세계프라퍼티, 롯데쇼핑 등 글로벌 기업들이 동참했다.

무협 관계자는 “글로벌 복합시설은 건설 이후 운영부터가 핵심”이라며 “무역센터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무역센터에서 현대차 GBC와 잠실까지 이어지는 국제교류 복합지구 전체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한편, 무협 컨소시엄의 상대는 한화 컨소시엄이다.

한화 컨소시엄은 역세권 복합개발 등 하드웨어적 경험과 전시장과 백화점, 면세점 운영 등에서 경험이 많다.

한화 컨소시엄에는 한화그룹, 하나금융투자, HDC그룹으로 구성됐다. 한화그룹 컨소시엄에는 10대 건설사 가운데 역세권 복합개발 경험이 풍부한 한화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포진했다.

한화 컨소시엄은 가칭 ‘서울 스마트 마이스 파크’를 구성, 한화그룹, 하나금융투자, HDC그룹 등 3개 그룹이 공동주관사를 맡는다. 이중 한화그룹의 역할 비중이 크다.

한화그룹 컨소시엄이 민간사업자로 선정될 경우, 전시컨벤션 운영과 설계·디자인은 킨텍스, 파퓰러스가 각각 맡게 된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