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적자 극복 위해 발벗고 나서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적자 극복 위해 발벗고 나서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12.23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 찾아 직접 배식, 현장 경영 강화
감염병 정국 첫해 적자전환…고객 목소리 듣고 경영에 반영
구지은 아워홈(오른쪽 두번째) 부회장이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을 찾아 점심 배식을 진행했다. 사진=아워홈
구지은 아워홈(오른쪽 두번째) 부회장이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을 찾아 점심 배식을 진행했다. 사진=아워홈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구지은 아워홈 대표이사 부회장이 자사가 운영하는 식당 이용 고객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등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발벗고 나섰다. 감염병 정국 첫해인 지난해 적자를 극복하기 위해서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아워홈은 연결기준 매출 1조6253억원으로 전년(1조8791억원) 보다 13.5% 급감했다.

이로 인해 구 회장은 경영능력의 척도인 영업손실 93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아워홈은 같은 기간 순손실(49억원)을 기록해 역시 적자를 냈다. 2019년 아워홈은 영업이익 715억원, 순이익 480억원을 시현했다.

이를 고려해 구 부회장이 지난달 동서울물류센터를 찾아 현장 경영을 펼친데 이어 자사가 단체급식을 진행하는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도 최근 방문해 고객 목소리를 듣는 등 현장 경영을 강화했다.

아워홈은 2013년부터 해양경찰교육원 식당을 위탁 운영하고 있다.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서 (오른쪽부터)구지은 아워홈 부회장과 김성종 해양경찰교육원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아워홈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서 (오른쪽부터)구지은 아워홈 부회장과 김성종 해양경찰교육원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아워홈

구 부회장 등 아워홈 임원은 이번 방문에서 점심 배식을 직접 진행하고, 음식의 맛과 서비스 만족도, 새로운 요리 제공 등에 대해 설문했다. 구 부회장 등은 이후 해양경찰교육원 담당자와 아워홈 현장 영양사, 조리사 등과 자리를 갖고 식당 운영과 식재 조달 과정에서 개선점 등을 수렴했다.

구 부회장은 앞으로 용인, 양산, 제주 등 주요 제조, 물류 거점 등을 찾아 직원의 애로를 듣고, 전국 주요 위탁 운영 거점에서도 현장경영을 지속한다.

구 부회장은 “사무실에서 보고만 받기보다 직접 나와 현장에서 고객, 담당자와 소통하면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파악할 수 있다. 맛과 서비스도 중요하지만 위생과 안전을 세심하게 챙겨야 고객에게 신뢰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