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委, 금리인상에 ‘제동?’…美 연준, 인상에 ‘속도’
금통委, 금리인상에 ‘제동?’…美 연준, 인상에 ‘속도’
  • 심민경 기자
  • 승인 2022.03.17 08: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준 0.25% 올려…올해 6회 추가 인상으로 1.9%유력
韓 한은 총재 안갯속…청와대·인수委, 이견으로 갈등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서울 중구 한은 본부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달 24일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를 주재하고 금리동결을 공표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지경제=심민경 기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올해 연간 기준금리 인상 계획이 호락호락하지 않을 전망이다. 정권이 바뀌면서 신임 총재 선임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반면, 미국의 금리 인상은 시동을 걸었다.

1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가 16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갖고 정책금리 목표범위를 25bp(25%) 인상키로 결정했다.

이번 인상은 3년 만에 이뤄진 것이며, 이로써 미국의 기준금리는 0.5bp가 됐다. 연준은 올해 남은 6번의 FOMC를 통해 정책금리를 지속해 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른 올해 말 미국 금리는 1.9bp가 유력하다.

제롬 파월 이사회 의장은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최근 20년 평균보다 높은 수준이다. 성장은 하방 편의를 갖는 반면, 물가와 실업률이 상방 편의를 갖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 연준은 올해 자국 경제성장률을 지난해 말 전망치(4%)보다 낮은 2.8%로 수정했다. 반면, 같은 기간 물가상승률은 2.6%에서 4.3% 변경했다. 다만, 연준은 올해 실업률 전망치를 3.5%로 유지했다.

이를 고려할 경우 금통위의 금리 인상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지만, 상황이 녹녹치 않다.

금통위는 1월 회의에서 금리를 0,25% 인상해 기준금리를 1.25%로 만들었으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임기가 4월로 끝나는 만큼 같은 달 14일 금통위 역시 동결 가능성이 높다.

금통위는 새 정부가 출범하는 5월 25일 예정돼 있다. 통상 한은 총재 내정과 국회 인사청문회, 임명까지 한달 정도 걸리기 때문에 5월 금통위는 총재 공석으로 열릴 것으로 금융권은 예상했다.

현재 청와대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신임 한은 총재 임명을 놓고 각각의 정책과 성향 등을 내세우면서 이견을 보이고 있는 점도 여기에 힘을 실고 있다. 이로 인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문재인 대통령의 16일 회동이 무산됐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통화완화(금리인하, 비둘기파)를 선호하고 있는 점도 금리인상에 걸림돌이다.

이주열 총재와 함께 매파(금리인상론자)인 임지원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임기도 오는 5월에 끝나, 현재 5명인 매파와 2명인 비둘기파(금리인하론자)의 구도도 달라질 수 있다는 점도 금리인상에 부정적 요인이다.

신임 총재가 이르면 5월 정권 출범 이후 임명되고, 6월 취임 후 7월(14일) 금통위를 주재하겠지만, 첫 회의부터 금리 올리기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1.75~2.00%까지 추진하고 있는 점을 보면 8월(25일), 10월(14일), 11월(24일) 가운데 2, 3번 인상을 결정해야 한다.

3회 연속 인상도 부담이라, 올해 기준금리는 1.75%가 될 공산이 크다는게 금융권 예상이다.

이와 관련, 금융권 한 관계자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미국의 금리인상 등에 따라 국내 금리도 빠르게 올려야 외국인 투자자를 붙들 수 있다. 금통위의 금리 인상 속도에 따라 올해 한국 경제의 방향이 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한은 총재로는 장병화 한은 전 부총재, 윤면식 전 부총재, 이승헌 현 부총재와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 신현송 국제결제은행(BIS) 조사국장 등이 물망에 올랐다.


심민경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