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문재인發, 방세가 부족한데…‘무심한 발걸음’
[이지경제의 한 컷] 문재인發, 방세가 부족한데…‘무심한 발걸음’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2.05.18 0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진보 정부라고 자처하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 재임 당시 국내 부동사 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았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버블7’이라는 신조어를, 문재인 전 대통령은 “부동산 가격 오름세는 세계적인 추세다. 우리나라는 외국보다 덜한 편”이라는 말을 각각 남긴 채 역사 속으로 퇴장했다.

이들 두 전 대통령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서민만 죽어난다.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인도에서 17일 정오께 잡았다.

이날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이 26℃인데도, 한 40대 남성이 겨울옷을 입고 인도에 업드려 구걸하고 있다. 구걸 사유는 ‘방세가 부족해서’. 사진=정수남 기자
이날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이 26℃인데도, 한 40대 남성이 겨울옷을 입고 인도에 업드려 구걸하고 있다. 구걸 사유는 ‘방세가 부족해서’. 사진=정수남 기자
 사진 촬영 5분 동안 무심한 발걸음이 이 남성을 지나쳤다. 사진= 정수남 기자
5분 끝에 한 60대 여성이 지갑에서 1000원권 지페 한장을 꺼내 남성의 모금함에 넣었다. 사진=정수남 기자
5분 끝에 한 60대 여성이 지갑에서 1000원권 지페 한장을 꺼내 남성의 모금함에 넣었다. 사진=정수남 기자

한편, 문재인 전 정부 초기인 2018년 2월 경기도 성남시 은행동 H아파트 32평 매매가격이 2억4000만원에서, 올해 초 최고 9억5000만원으로 4배 가량 급등했다. 같은 기간 이 아파트 전세가는 2억8000만원에서 6억5000만원으로 2배 이상 뛰었다.

이 가격에도 매물이 없다. 인근 30평대 아파트 가격이 10억원을 호가하면서, 향후 지속해 오을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