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꿈의 무용단’ 홍보대사 임명
문체부 ‘꿈의 무용단’ 홍보대사 임명
  • 이지뉴스
  • 승인 2022.05.18 19: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레 김주원·현대무용 안은미 등…무용단의 지향 가치 적극 알려
(왼쪽부터)박창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장 직무대행, 안은미컴퍼니의 한이은 씨, 안무가 제이블랙 조진수 씨 마리 함혜림 씨, 김주원 발레리나, 이희자 리을무용단 단장, 윤성천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정책관 등이 위촉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왼쪽부터)박창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장 직무대행, 안은미컴퍼니의 한이은 씨, 안무가 제이블랙&마리의 조진수 씨, 함혜림 씨, 김주원 발레리나, 이희자 리을무용단 단장, 윤성천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정책관 등이 위촉식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이지경제=이지뉴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직무대리 박창준)이 ‘꿈의 무용단’ 사업을 운영한다.

양측은 이를 위해 김주원(발레) 씨, 안은미(현대무용) 씨, 리을무용단(전통무용), 제이블랙&마리(실용무용) 등을 홍보대사로 최근 위촉했다고 18일 밝혔다.

올해 출범한 꿈의 무용단은 각 지역에서 운영하는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을 춤과 무용 분야로 확대해 적용한 것이다.

앞으로 꿈의 무용단은 국공립 무용 단체·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선도적 무용 교육법 개발, 저명 무용수(홍보대사)와 함께하는 무용 교육, 지역의 관련 단체 등이 참여하는 무용 교육 프로그램 시범 운영 등을 각각 진행한다.

이들 홍보대사는 올해 말까지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아동, 청소년기 무용 교육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문체부 등을 내년부터 꿈의 무용단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무용의 특성을 담은 영상, 공연 등 다양한 형태로 국민과 만난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들 홍보대사와 함께 감각과 이해, 체험, 자기표현, 회복과 연결, 소통, 관계, 전인적 성장이라는 무용단의 지향 가치를 적극 알리겠다”고 말했다.


이지뉴스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