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 오늘] 동아ST, 저소득 암환자 약제비 지원 전달 外
[바이오제약, 오늘] 동아ST, 저소득 암환자 약제비 지원 전달 外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5.20 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에스티는 한국의료지원재단과 저소득 암환자 약제비 지원 전달식을 개최했다. 사진=동아에스티
동아에스티는 한국의료지원재단과 저소득 암환자 약제비 지원 전달식을 개최했다. 사진=동아에스티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동아에스티는 19일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본사에서 한국의료지원재단과 저소득 암환자 약제비 지원 전달식을 개최했다.

동아에스티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암환자들에게 약제비를 지원해 암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 도모하고자 이번 전달식을 마련했다고 20일 밝혔다.

동아에스티는 암환자들을 위한 약제비를 한국의료지원재단에 지원한다. 암환자들은 주치의를 통해 한국의료지원재단에 신청하고 한국의료지원재단은 심사 후 약제비를 지급한다.

동아에스티는 2020년부터 암환자의 중증 호중구 감소증 예방 및 치료를 위한 약제비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비영리 공익법인 한국의료지원재단은 정부의 지원 없이 국민과 기업이 기부한 후원금으로 의료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보건의료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의료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고 지원 사업 규모를 늘려 생명 존중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보령, 혈액투석액 용기 재활용…연 1천416톤 플라스틱 절감

보령(구 보령제약)은 버려지는 혈액투석액 용기를 새로운 제품으로 만드는 업사이클링(새활용)을 추진하고자 재활용 전문 업체인 글로벌인프라텍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보령의 혈액투석액 ‘헤모시스’의 폴리에틸렌(PE) 용기는 글로벌인프라텍을 통해 무상으로 회수돼 항균·항바이러스·항곰팡이 처리를 거쳐 화장품 용기 등 공산품으로 재탄생된다.

그동안 혈액투석액 PE 용기는 병원에서 사용된 후 대부분 재활용되지 않고 일반폐기물로 버려져 왔다. 이에 보령은 환경오염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고자 국내 최초로 혈액투석액 용기를 무상 수거해 새활용하기로 했다.

보령에 따르면 헤모시스는 현재 약 385개 병원에서 월 21만 통이 사용된다. 회수된 PE 용기는 전부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만들어지므로 현재 사용량 전체가 회수되면 월 118톤, 연간 1416톤의 플라스틱 절감 효과를 낼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종근당, 이엔셀에 전략적 투자…세포·유전자 공동 연구

종근당은 19일 세포·유전자 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및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기업 이엔셀과 전략적 투자 및 글로벌 혁신신약 공동 연구를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종근당은 이엔셀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고 이엔셀의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 노하우 및 생산기술을 활용해 세·유전자 치료제 연구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을 통해 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CAR-T) 치료제와 아데노부속바이러스(AAV) 기반 유전자 치료제 등 첨단바이오의약품의 공동 연구개발 및 생산 프로세스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종근당은 다양한 고형암에 대한 표적 단백질을 스크리닝해 글로벌 임상을 진행하게 된다. 이엔셀은 유전자 치료제의 공정개발과 후보물질 및 임상시료 생산을 맡게 된다.

이엔셀은 임상등급의 세포와 바이러스를 동시에 생산하는 국내 유일의 위탁생산 회사다. 2018년 설립됐다.

 

체중관리 수요 증가…동아오츠카 나랑드사이다 인기

예년보다 일찍 시작된 무더위로 옷차림이 한결 가벼워지면서 체중관리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고 여행, 캠핑 등 야외 활동이 활발해짐에 따라 여름맞이 체중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이다.

때 이른 더위 속 체중 관리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은 관련 상품 매출로도 나타나고 있다. 이에 따라 식품업계도 제로 칼로리, 고단백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체중 조절을 목표로 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동아오츠카의 ‘나랑드사이다’도 제로칼로리 음료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과 함께 탄탄한 소비층으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2010년 국내 최초로 출시된 제로 칼로리 사이다 나랑드사이다는 꾸준한 제품 개발과 투자를 통해 지속적으로 보완한 결과 산뜻하고 깔끔한 맛으로 소비층을 탄탄히 다져왔다. 칼로리, 색소, 설탕, 보존료가 없는 ‘4 제로’가 특징이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