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한국의 경영자상’ 수상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한국의 경영자상’ 수상
  • 이지뉴스
  • 승인 2022.05.29 0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현대 서울’ 개발 콘셉트·공간 구성 직접 챙겨
​​​​​​​M&A·사업다각화 통해 ‘종합생활문화그룹 도약’

[이지경제=이지뉴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한국능률협회로부터 ‘2022년 한국의 경영자상’을 받았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정지선 회장이 27일 서울 한남동 그랜드햐앗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제 52회 한국의 경영자상 시상식에서 ‘2022년 한국의 경영자상’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한국능률협회로부터 ‘2022년 한국의 경영자상’을 받았다. 사진=현대백화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한국능률협회로부터 ‘2022년 한국의 경영자상’을 받았다. 사진=현대백화점

한국의 경영자상은 한국능률협회가 1969년부터 국내 경제 발전을 주도해온 경영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정 회장은 지난해 서울 여의도에 선보인 더현대서울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업의 미래 방향성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정 회장은 더현대서울 개발 콘셉트 수립부터 공간 구성까지 직접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더현대 서울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개점 1년 만에 매출 8000억원을 돌파했다. 백화점 업계 최단 기간 연매출 1조원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정 회장은 또 지난해 100년 기업 도약을 목표로 한 그룹의 청사진인 ‘비전 2030’을 발표하고 과감한 인수·합병(M&A)과 사업 다각화를 통해 성장을 이끄는 한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도 힘을 쏟고 있다.

유통, 패션, 생활용품·인테리어, 식품을 핵심 축으로 하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완성해 국내를 대표하는 종합생활문화그룹으로 도약하는데도 기여했다.

이와 함께 정지선 회장은 평소 “일하기 좋은 기업 문화를 만들어 구성원들이 출근하고 싶어하는 회사를 만들어가야 한다”는 지론을 바탕으로 유통업계 '일가정 양립' 문화 구축을 선도해왔다. 올 4월에는 그룹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통합 브랜드인 ‘리그린’과 ‘위드림’을 대내외에 공표하며 ESG 경영에 매진하고 있다.


이지뉴스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