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회사 전쟁(?), 현대百 ‘한섬’…신세계 ‘이마트’
자회사 전쟁(?), 현대百 ‘한섬’…신세계 ‘이마트’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6.01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500억 투입…국내 패션업계 첫 온라인전용 물류센터 구축
이, 고肉가 시대…한우부터 삼겹살까지 대규모 육류행사 진행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국내 백화점 3강 가운데 최근 2년간 고성장한 현대백화점과 신세계가 자회사를 앞세워 경쟁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의 고급 의류브랜드 한섬이 온라인 의류만을 전담해 처리하는 전용 물류센터를 국내 패션업계 최초로 구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첨단 물류시설 구축으로 지속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온라인 사업에서 경쟁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다.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에 있는 한섬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스마트허브 e비즈. 사진=현대백화점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에 있는 한섬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스마트허브 e비즈. 사진=현대백화점

한섬이 500억원을 투입해 구축한 스마트허브 e비즈는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에 자리한다. 스마트허브 e비즈는 12개층, 연면적 5만241㎡(1만5200평) 규모로, 1층 입출고장, 2층 제품 자동 분류시설 등으로 이뤄졌다. 3층부터 12층까지는 의류 92만벌을 보관할 수 있는 자동화 창고다.

한섬은 이번 스마트허브 e비즈를 통해 물류 처리 능력을 높이고 시간 등을 감축을 기대하고 있다. 실제 스마트허브 e비즈의 연간 처리 물동량은 최대 1100만건으로 기존보다 3배 이상이다. 주문 후 제품 준비부터 배송까지 걸리는 물류 처리 시간 역시 기존(평균 41시간) 보다 9시간 가량 줄어들 것으로 한섬은 예상했다.

한섬이 스마트허브 e비즈에 포켓 소터 시스템과 무인운반로봇 등 최첨단 자동화 물류 시스템을 대거 도입했기 때문이다.

안동환 한섬 상무는 “스마트허브 e비즈는 더한섬닷컴, H패션몰, EQL 등 한섬이 운영하는 모든 온라인몰에서 판매하는 브랜드의 온라인 판매의 모든 과정을 담당한다. 향후 고객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차별화한 디자인과 물류 시설 등을 통해 국내 패션업계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신세계 이마트는 肉肉(육육) 축제로 급등하고 있는 장바구니 물가를 잡는다. 최근 고기값이 크게 오르는 등 소비자물가가 상승해서다.

실제  4월 소비자 물가는 전년 동월보다 4.8% 오르면서 14년 만에 최고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로 인해 지난달 27일 돈육 탕박 1등급 도매가격은 ㎏당 7561원으로 전년 동일(5443원)보다 40% 급등했다. 지난달 수입 축산물 구입가격지수 역시 154.5로 전년 동월대비 39% 상승했다는 게 축산물품질평가원 분석이다.

신세계 이마트가 肉肉 축제로 급등하고 있는 장바구니 물가를 잡는다. 사진=이마트
신세계 이마트가 肉肉 축제로 급등하고 있는 장바구니 물가를 잡는다. 사진=이마트

고객이 2일부터 8일까지 펼쳐지는 이번 행사를 통해 전국 점포에서 한우, 삼겹살, 목심 등 인기 품목을 최대 50% 할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고객이 행사카드로 결재할 경우 한우의 모든 부위를 40%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으며, 삼겹살, 목심은 30% 할인 혜택을 받는다.

이마트는 수입육의 경우 양념LA갈비 1㎏을 정상가에서 1만원 할인한 1만원대 후반 가격으로 판매한다. 아울러 이마트는 3일부터 6일까지 한우 등심, 미국산 프라임 윗등심살 등을 50% 할인해 제공한다.

이마트 우대윤 축산담당자는 “육류는 대형마트에서 소비자가 가장 많이 구매하는 품목이지만, 최근 가파른 인상으로 고객 부담이 커졌다. 이마트는 앞으로도 다양한 행사 기획으로 고객의 장바구니 물가를 지속해 낮추겠디”고 강조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