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미쉐린과 전기차 전용 타이어 만든다
현대차, 미쉐린과 전기차 전용 타이어 만든다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6.20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3년간 프리미엄 전기차용 타이어·친환경 타이어 등 협력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타이어 제조업체인 미쉐린과 손잡고 전기차 전용·친환경 타이어 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이달 17일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에서 미쉐린과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타이어 제조업체인 미쉐린과 손잡고 전기차 전용·친환경 타이어 개발에 나선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미쉐린과 손잡고 전기차 전용·친환경 타이어 개발에 나선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이번 협업은 현대차그룹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 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2017년부터 5년간 1차 협업을 진행한 데, 이어 향후 3년간 협업할 예정이다.

양사는 1차 기술협력을 통해 아이오닉5 전용 타이어 개발과 버추얼 주행 성능 예측, 고성능 타이어 시험·해석법 연구, 타이어 전문 기술교류 등을 추진했다.

양사는 2차 협업으로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타이어와 탄소 저감을 목표로 한 친환경 타이어를 공동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 자율주행 고도화에 필요한 타이어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한다.

먼저 두 기업이 개발할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타이어는 전기차의 특성상 높은 하중을 견뎌야 하는 전용 타이어의 내구성과 주행·전비 성능을 모두 제고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또 두 기업은 타이어 친환경 소재 적용 비중도 중량 기준 기존 20%에서 50%까지 높일 방침이다.

아울러 타이어 마모 정도, 타이어에 가해지는 하중, 도로 마찰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해 차량 제어 시스템에 활용하기 위한 공동 연구도 추진한다.

이번 연구는 전기차 고속 주행 시 발생하는 진동·소음 개선을 통해 운전자의 승차감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김봉수 현대차그룹 상무는 “이번 미쉐린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양사의 자동차 및 타이어 기술 역량을 극대화함으로써 차량 주행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이라면서 “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지 레비 미쉐린 부사장은 “지난 협업을 통해 아이오닉5의 성공적인 출시 등에 기여할 수 있었다”면서 “더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자동차를 제공하고자 협력관계를 이어가고자 하며 본 협업을 통해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새로운 모빌리티 개발 환경에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