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2조원 돌파
대우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2조원 돌파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7.11 13: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4조원대 수주 이어 최대 성과 기대중
리모델링사업, 소규모정비사업 비중 확대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대우건설(대표 백정완)이 지난 주말 2건의 사업을 수주해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누계 2조원을 돌파했다.

대우건설은 7월 9일 열린 총회에서 수원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사업’과 서울 ‘창동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시공사로 각각 선정됐다. 두 사업지를 합치면 총 2143세대 규모로, 수주액은 약 5934억원이다.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스카이커뮤니티.jpg
대우건설이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사진은 ‘푸르지오 더 마제스티’ 스카이커뮤니티. 사진=대우건설

이번 수주로 대우건설은 총 8개 구역에서 2조2006억원의 누적 수주를 기록하며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지난해 도시정비사업 부문에서 4조원에 육박하는 수주액을 기록하며 창사 이래 최대실적을 달성한데 이어 올해에도 그 기조를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와 달리 전통적인 정비사업인 재개발·재건축사업에 국한되지 않고 리모델링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소규모재건축사업 등 다양한 유형의 사업을 수주하고 있다. 특히 지난 3월 리모델링사업팀 신설을 시작으로 리모델링사업이 확대되고 있다.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 문주.jpg
‘푸르지오 더 마제스티’의 문주. 사진=대우건설

리모델링사업팀은 올해 안양 ‘평촌 초원한양아파트 리모델링’ , 송파구 ‘거여5단지아파트 리모델링’, 수원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 등 총 3건을 수주해 전체 수주액의 절반 수준인 1조1433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이번에 수주한 수원 ‘두산우성한신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은 경기도 수원시 영통로 232에 위치한 지하 2층~지상 20층 규모의 아파트 1842세대를 지하 3층~지상 21층 규모의 아파트 1956세대로 수평·별동 증축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5383억원이다.

대우건설은 단지명을 ‘푸르지오 더 마제스티’로 제안하고 수원시 영통구 대표단지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2천세대에 육박하는 대단지인 만큼 커튼월룩과 고급 외장재로 아파트 외관을 독창적으로 디자인했으며, 아파트 최상층에는 스카이커뮤니티를 제안했다. 단지 입구에는 대형 문주를 적용했으며, 100% 지하주차장 설계로 단지의 가치를 높였다.

지난 6월 ‘서초아남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에 이어 이번 ‘창동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을 따내면서 소규모 정비사업 수주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창동1구역 가로주택] 단지조감도.jpg
창동1구역 가로주택사업의 단지조감도. 사진=대우건설

창동1구역은 서울시 도봉구 창동 501-13 일원에 지하 2층~지상 15층 규모의 아파트 187세대를 건립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해당 사업 인근에서 추진되고 있는 가로주택정비사업(가칭 2구역~10구역)을 추가로 수주해 통합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연이은 수주로 단기간에 2조원의 수주액을 달성했다”며, “여세를 몰아 하반기에도 사업성이 우수한 프로젝트를 선별 수주할 것이며 리모델링, 소규모정비사업 등 다양한 유형의 사업을 추진해 정비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