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내 한국상품 경쟁상대는 일본…중국은 불신
베트남 내 한국상품 경쟁상대는 일본…중국은 불신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2.07.14 09: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소비자 10명 중 9명 “한국 상품 계속 구매할 것”
​​​​​​​수출 유망품목은 화장품, 식품, 전자제품, 건강식품 등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우리나라의 3위 수출국인 베트남 시장에서 한국 상품의 가장 큰 경쟁상대는 일본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까지 가장 큰 경쟁국이었던 중국은 3위로 밀려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5년간 가공식품 이물 신고 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사진=신광렬 기자
베트남 유망 수출품목으로 현지 소비자들은 ‘화장품·식품·전자제품’을, 바이어는 ‘전자제품·건강식품·화장품’을 꼽았다. 서울 서초구 킴스클럽. 사진=신광렬 기자

13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협회 호치민지부가 지난 5월 베트남 바이어 및 일반 소비자 9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국 및 한국 상품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응답자의 80.3%가 ‘한국 상품의 경쟁력이 강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국 상품을 대체할 경쟁국으로는 ‘일본’(70%·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지목했고 미국(26%)과 중국(20.7%)이 뒤를 이었다. 2018년 조사에서 경쟁국 1위에 올랐던 중국은 당시 2위였던 일본에 이어 미국에도 밀리면서 올해는 3위로 내려앉았다.

보고서는 “베트남의 소득수준이 높아지면서 가격보다 품질을 보고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난 데다 저가 중국 상품에 대한 불신이 확산된 것이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한국’이라는 국가 브랜드 파워에 대해서는 ‘팬데믹 이후 브랜드 파워가 강화됐다’(52.4%)는 응답이 절반을 넘었다. 반면에 ‘약화됐다’는 응답은 6.2%에 불과했다. 국가 브랜드 파워의 강화 요인으로는 ‘K-콘텐츠의 확산’(46.3%)을 가장 많이 꼽았고 다음으로 ‘방역 및 신뢰 이미지 강화’(17.8%), ‘한국 기업의 발전’(15.4%)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베트남인 10명 중 9명(92.9%)이 최근 1년 내 한국 상품 구매 경험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으로도 한국 상품을 계속 구매할 것이라는 응답도 93.8%에 달했다.

주요 구매채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터넷, 직구, 홈쇼핑 등 온라인 채널이 72.9%(복수응답), 마트 및 편의점 등 오프라인 채널이 71.8%로 나타났다.

베트남 유망 수출품목으로 현지 소비자들은 ‘화장품·식품·전자제품’을, 바이어는 ‘전자제품·건강식품·화장품’을 꼽았다. 보고서는 “우리 기업들의 베트남 수출 주력 품목인 화장품·식품·전자제품 등은 앞으로도 전망이 밝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동원 무역협회 호치민지부장은 “베트남에서 한국의 브랜드 파워는 나날이 좋아지고 있으며 우수한 품질과 세련된 디자인을 바탕으로 한국 상품의 경쟁력도 계속 강화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들은 유망 품목을 중심으로 일본 상품과의 차별화 전략, 가격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베트남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