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경영 본격화…대한그린파워, 사업구조 전환 가속
ESG 경영 본격화…대한그린파워, 사업구조 전환 가속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9.14 11: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중유사업 매각 후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더욱 집중
​​​​​​​정부·지자체·주민과 컨센서스 이뤄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
내부업무 표준화·임직원 참여 확대 통해 투명한 의사결정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대한그린파워가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중심을 두고 사업구조 개편에 나서 주목 받고 있다.

14일 대한그린파워에 따르면 회사는 미래 경쟁력을 가르는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신재생에너지 사업 부문에서 10개의 프로젝트를 활발하게 진행 중으로, 이번 ESG 경영 강화는 이 프로젝트 성과가 점차 가시화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업계 유망 선두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것이다.

대한그린파워가 ESG 경영에 중심을 두고 사업구조 개편에 나서 주목 받고 있다. 로고=대한그린파워
대한그린파워가 ESG 경영에 중심을 두고 사업구조 개편에 나서 주목 받고 있다. 로고=대한그린파워

대한그린파워는 신재생에너지 중에서도 가장 경제적이고 에너지 효율이 좋아 각광받고 있는 풍력 발전 사업 및 태양광 발전 사업에 공을 들여왔다. 덕분에 에너지 상장사 중 브랜드 평판이 3개월 연속 탑3에 등극할 만큼 가파른 밸류에이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대한그린파워는 지난 7월 비핵심 사업인 바이오중유 사업을 매각하는 과감한 행보를 보이며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더욱 집중하는 모습이다.

국내시장에서만 총 사업비 약 4조5000억원 규모의 풍력발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여수삼산해상풍력과 강구풍력발전의 지분 취득을 시작으로 풍력사업에 진출, 작년에는 하장풍력과 하장3풍력발전 지분 취득을 통해 풍력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대한그린파워 관계자는 “현재 10개의 프로젝트가 활발하게 진행 중에 있고 일부 프로젝트는 지자체 및 관계기관의 개발허가와 환경영향평가를 목전에 두고 있다”면서 “그동안 회사가 끈기 있게 추진하던 사업 포트폴리오 변화 전략의 가시적 성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경제에서 최고의 화두이자 기업경영의 핵심 정책으로 떠오른 ESG는 일회성 테마가 아닌 전세계적 방향성으로 자리매김한 미래기업의 핵심지표”라며 “대한그린파워는 신재생에너지 기업으로 전환, 풍력·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가는 중이며(환경), 강원·경북·경남·전남을 기점으로 정부·지자체·주민 등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컨센서스를 형성,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친환경 발전기지를 건설·운용할 계획이며(사회), 또한 기업의 글로벌 시장진출 전략과 경영실적을 주주 및 직원과 함께 실시간 공유하고 내부업무 표준화 및 임직원 참여 확대를 통한 투명한 의사결정, 정보공개 확대 등 ESG 경영을 적극 실천, 강화해 나갈 방침(지배구조)”이라고 밝혔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