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3만4천739명…검사 증가 영향 확진자 전일比 2배
신규확진 3만4천739명…검사 증가 영향 확진자 전일比 2배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10.05 0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반적 감소세 유지…위중증 333명으로 58일 만에 최소
입국 후 PCR 검사 의무 사라지자 해외유입 100명 아래로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개천절 연휴가 끝나고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늘면서 4일 전국에서 3만 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위중증 환자는 감소세가 이어졌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3만4739명 늘어 누적 2488만2894명이 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지난달 31일 전국에서 4만4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달 26일 서울역 중구보건소 선별검사소. 사진=신광렬 기자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늘면서 4일 전국에서 3만 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역 중구보건소 선별검사소. 사진=이지경제

4일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69명으로, 전날 통계보다 37명 줄었다. 이달 1일부터 입국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 의무가 사라지면서 입국자들에 대한 검사 자체가 확 줄어 해외유입 사례가 크게 감소하고 있다.

해외유입 확진 건수가 100건 아래로 내려간 것은 올해 6월 23일 이후 처음이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3만4670명이다.

해외유입을 포함한 지역별 확진자 수는 경기 9838명, 서울 7674명, 경남 1946명, 경북 1604명, 대구 1596명, 인천 295명, 부산 1799명, 충남 1328명, 강원 1224명, 전북 976명, 충북 1088명, 대전 915명, 전남 898명, 울산 540명, 광주 735명, 세종 274명, 제주 190명, 검역 19명이다.

1∼3일 연휴 동안 줄었던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4일 늘어나면서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만6423명)보다 2.1배가량 증가했다.

그러나 1주일 전인 지난달 27일(3만6139명)보다 1400명, 2주일 전인 21일(4만1265명)보다는 6526명 줄어드는 등 전반적인 확진자 감소세는 유지되고 있다.

화요일 기준으로는 여름 재유행 초기인 지난 7월 5일(1만9352명) 이후 13주 만에 가장 작은 수치다.

이날 0시 기준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333명으로, 전날(353명)보다 20명 줄면서 8일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약 두 달 전인 8월 8일(324명) 이후 58일 만에 가장 적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16명이다. 직전일보다 3명 줄어든 것으로, 이틀 연속 10명대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

신규 사망자들 중엔 80대 이상이 12명(75%)이고 70대 3명, 60대가 1명이었다.

누적 사망자는 2만8544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0시 기준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20.5%(1792개 중 368개 사용), 재택 치료 중인 확진자는 14만1549명이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