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티웨이항공, 12월 인천-시드니 취항…LCC 최초 등
[항공] 티웨이항공, 12월 인천-시드니 취항…LCC 최초 등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10.17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웨이항공이 신속하고 편리한 결제 환경 구축을 위해 삼성페이 간편결제 서비스를 시작했다.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은 12월 23일부터 인천-시드니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사진=티웨이항공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티웨이항공은 2020년 2월 국내 대형항공사(FSC) 2곳만 운항 중이던 시드니 노선의 운수권을 저비용항공사(LCC) 최초로 획득했다. 인천-시드니는 티웨이항공의 첫 장거리 운항 노선이다.

올해 상반기 347석 규모의 대형기 A330-300 3대를 도입한 티웨이항공은 지난 5월 싱가포르 노선에 이어 12월 시드니 노선까지 운항하면서 중·장거리 노선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시드니 노선에 투입되는 A330은 대형 항공사 수준의 레그룸(다리 공간)을 갖춘 이코노미 클래스 335석과 프리미엄 플랫베드 좌석의 비즈니스 세이버 클래스 12석으로 운영된다.

인천-시드니 항공편은 현지 시간 기준 매주 월·수·금·토요일 오후 10시 20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다음 날 오전 10시 45분 시드니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이달 중으로 공식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웹에서 항공권이 판매된다. 신규 취항을 기념하는 특가 항공권 판매 등의 프로모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에어부산, 부산-후쿠오카·오사카 매일 왕복 2회로 증편

에어부산은 17부터 부산 출발 후쿠오카, 오사카 노선을 매일 왕복 2회 운항한다고 밝혔다.

에어부산은 기존 주 3회와 4회 운항하던 부산-후쿠오카, 부산-오사카 노선을 일본의 무비자입국 시행일인 지난 11일부터 매일 왕복 1회로 증편한 데 이어 17일부터는 매일 2회 운항한다.

부산-후쿠오카 노선은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9시 55분과 오후 2시에 출발하며 귀국편은 현지에서 오전 11시 45분과 오후 4시 5분에 각각 출발해 낮 12시 40분과 오후 5시 5분에 도착한다.

부산-오사카 노선은 김해국제공항에서 오전 8시 35분과 오후 4시 30분에 출발한다. 귀국편은 현지 공항에서 오전 11시와 오후 6시 50분에 출발해 낮 12시 30분과 오후 8시 20분에 도착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부산과 일본을 오가는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는 만큼 추가적인 증편과 일부 일본 노선 운항 재개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 래핑항공기 선보여…韓축구 선전 기원

아시아나항공은 ‘축구국가대표팀’의 이미지를 담은 래핑 항공기를 선보였다.

아시아나항공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기 위해 A350 항공기와 A321 항공기 동체에 손흥민, 황희찬, 황의조, 김민재, 김승규 등 축구 국가대표팀 주축 멤버들의 이미지를 래핑했다.

래핑 항공기들은 오는 12월까지 약 3개월간 국내선을 포함한 미주·유럽·동남아 등 다양한 노선에 투입돼 운항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999년부터 현재까지 ‘대한축구협회’ 및 ‘축구국가대표팀’의 공식 후원사를 맡아 대표팀의 해외 원정 경기 등을 비롯해 장외에서 다양한 지원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06년에는 아시아나항공의 B747 동체에 한국 국가대표축구팀 선수들의 이미지를 래핑한 특별기를 운항하기도 했다.

 

대한항공 3년 만에 객실승무원 채용 재개

한항공은 이달 14일 객실승무원을 공개 채용한다.

채용 규모는 100명 이상이다. 지원서 접수는 11월 4일까지로, 대한항공 채용 웹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지원자격은 기 졸업자 또는 2023년 2월 졸업예정자로 ▲토익 550점 이상 또는 토익 스피킹 레벨 6(Intermediate Mid 1) 이상 또는 OPIc Level Intermediate Mid 1 이상 자격소지자(2020년 11월 18일 이후 응시한 국내시험에 한함) ▲교정 시력 1.0 이상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다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현재 여객 사업량이 여전히 코로나19 상황 이전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고, 일부 객실승무원들이 휴업을 지속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그렇지만 일본 무비자 관광 재개 등을 기점으로 올해 연말 이후 국제선 여객 수요가 대폭 증가할 것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채용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번 객실승무원 채용에서는 코로나19 상황과 지원자 편의성 등을 고려해 전형 방식을 일부 변경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