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시스템즈, 초고강도 양극박 개발해 양산 돌입
동원시스템즈, 초고강도 양극박 개발해 양산 돌입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11.29 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도 약 15% 증가…배터리 고용량화ㆍ생산성 제고 기대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동원시스템즈가 초고강도 양극박을 개발해 최근 양산에 돌입했다.

알루미늄 양극박은 전기 자동차용 배터리 내에서 전자가 이동하는 통로의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으로 알루미늄을 20㎛(미크론) 이하의 박 형태로 매우 얇게 가공해 만든다.

동원시스템즈 아산사업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초고강도 양극박’. 사진=동원시스템즈
동원시스템즈 아산사업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초고강도 양극박’. 사진=동원시스템즈

29일 동원시스템즈에 따르면 회사가 이번에 개발한 초고강도 양극박은 당겼을 때 끊어지지 않고 늘어나는 비율(연신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인장강도는 31㎏f(킬로그램힘)/㎟로 기존 제품보다 약 15% 증가한다.

이런 수준의 초고강도 양극박은 21700, 4680 규격 등 고용량 배터리의 고밀도 전극 개발 시 발생하는 균열 현상을 해결함으로써 배터리 고용량화는 물론 품질 불량을 줄여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전기차 제조업체들이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고용량, 안전성이 확보된 배터리를 요구하면서 고품질, 고효율의 양극박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동원시스템즈는 전 세계 알루미늄 양극박 수요가 2021년 약 10만톤에서 2030년 약 100만톤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동원시스템즈 관계자는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맞춰 공장 및 생산 설비를 증설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기술 고도화로 국내외 고객사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