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장기 재무적 투자자 유치…“1.3조 확보”
SK온, 장기 재무적 투자자 유치…“1.3조 확보”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12.01 09: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이노베이션 ‘SK온 투자유치 주주간 계약’ 이사회 결의·공시
SK온 글로벌 생산기지 확장 탄력…추가 투자자 유치 지속할 것
“정책금융기관 자금 등 다양한 방법으로 차질없이 재원 확보 중”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SK이노베이션은 이사회에서 ‘SK온 투자 유치를 위한 주주간 계약(Shareholders’ AgreementᆞSHA) 체결의 건’을 결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인터배터리 2022에 설치한 SK온 부스. 사진=코엑스
‘인터배터리 2022’에 설치한 SK온 부스. 사진=코엑스

1일 SK이노베이션과  SK온에 따르면 이번 계약은 SK이노베이션, SK온, 한국투자PE(프라이빗에쿼티)를 포함한 재무적 투자자간 체결됐다.

SK온은 신주 발행을 통해 1조3000억원 이상의 투자 자금을 확보하게 된다.

또 SK이노베이션이 공시에서 ‘본 계약건과 동일한 조건으로 추가 투자자 유치가 가능하다’고 밝힘에 따라 SK온의 장기 재무적 투자자 유치는 앞으로도 이어질 예정이다.

SK온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사업 확장에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SK온은 미국, 헝가리 등 글로벌 생산기지 확보에 주력하고 있으며 지난 29일에는 현대차와 북미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미래 전기차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다.

김양섭 SK이노베이션 재무부문장은 “SK온의 투자 재원 확보는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국내외 정책금융기관 자금, 장기 재무적 투자자 유치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필요 자금을 순조롭게 조달하고 있으며 성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