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면돌파’ SK이노베이션, SK온에 2조원 직접투자
‘정면돌파’ SK이노베이션, SK온에 2조원 직접투자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12.22 08: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온 2.8조원 유상증자 결의, SK이노 2조원 및 한투PE 0.8조원 출자 예정
SK이노 “고객 확보된 배터리 사업 수요 선제적 대응, 기업가치 영향 긍정적”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SK온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SK이노베이션의 투자로 성장 동력을 이어간다.

SK이노베이션 21일 공시를 통해 SK온에 총 2조8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사진=신광렬 기자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사진=이지경제

SK이노베이션이 2조원, 한국투자PE 등 재무적 투자자가 8000억원을 SK온에 출자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달 안에 1조원을 출자하고, 남은 1조원은 내년에 진행할 예정이다. SK온의 투자재원 확보와 기업가치 증대를 위한 목적이다.

외부 투자자를 모집했지만 경기침체와 금리 인상으로 여의치 않은 사정에 모기업이 지원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SK이노베이션의 자금지원에도 한계는 있어 당분간 SK온의 자금난이 계속될 전망이다.

SK이노베이션은 SK온이 포드, 현대차, 폭스바겐 등 확실한 고객사 물량 수주로 사업 확장을 가시화하는 상황에서 차질 없는 투자금 확보로 성장세에 속도를 더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아울러 모회사 직접투자를 통해 배터리 사업 관련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주주가치 증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투자PE 등 재무적 투자자도 연내 8000억원의 출자를 진행한다. 내년 중 최대 5000억원을 추가로 SK온에 투자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30일 한국투자PE 등 재무적 투자자로부터 1조3000억원 조달이 가능하다고 공시한 바 있다. 이번 출자는 지난 공시의 후속 진행사항이다.

SK온은 투자자금 확보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한국투자PE 외에도 추가적인 외부 투자자 유치 가능성이 있어 SK온의 장기 재무적 투자자 유치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SK온은 미국, 헝가리 등 글로벌 생산기지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또 최근 현대차그룹과 북미 전기차 배터리 공급 협업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미래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김양섭 SK이노베이션 재무부문장은 “SK온의 투자 재원 확보는 투자자 유치, 국내외 정책금융기관을 통한 자금 조달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SK온이 자금 조달을 바탕으로 지속적인 성장과 실적 개선을 이뤄내고 SK이노베이션 기업가치에도 긍정적 영향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