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펀드시장, 성장둔화 속 56조원 순유입
지난해 펀드시장, 성장둔화 속 56조원 순유입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1.17 1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6조원 자금 순유입 및 AUM 순증가 마감
전체 펀드순자산 851.3조원, 2.3% 증가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외형적 성장 둔화 속에서도 연간 56조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상반기 국내 펀드시장은 순자산 841조원 규모로 집계됐다. 사진=국민은행
22년 국내 펀드시장은 자금순유입 및 AUM 순증가로 마감했다.  사진=국민은행

한국금융투자협회가 17일 발표한 ‘2022년 펀드시장 결산’ 자료에 따르면 22년 펀드시장은 자금순유입 및 AUM 순증가로 마감했다.

2022년말 기준 전체 펀드 순자산은 851조3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19조4000억원(+2.3%) 증가했다.

팬데믹 이후 글로벌 인플레이션과 이에 따른 주요국들의 금리인상 기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주식·채권 가격하락과 증권형 펀드는 순자산 감소가 발생했으나 채권형을 제외한 모든 유형에서 자금이 순유입이 이루어져 연간 전체 펀드시장에 총 56조원의 자금이 순유입됐다.

공모펀드 AUM은 전년말 대비 28조9000억원 감소(-9.3%)한 283조1000억원을 기록했으나 자금은 연간 4조9000억원 순유입됐다. 사모펀드 AUM은 전년말 대비 48조3000억원 증가(+9.3%)한 568조1000억원을 기록, 연간 51조2000억원의 자금순유입을 나타냈다.

증권형 펀드는 다소 부진했지만 대체투자 펀드·MMF의 상승세는 이어졌다.

주식형 펀드는 글로벌 증시 하락 추세로 AUM이 전년말 대비 19조4000억원 감소(-17.5%)한 91조4000억원을 기록했으나 연말까지 연간 6조8000억원 자금이 순유입됐다.

채권형 펀드는 국내 및 해외 주요국 금리인상으로 연간 10조8000억원의 자금순유출을 기록했다. 채권의 가격이 하락하며 AUM은 전년말 대비 14조1000억원 감소(-10.9%)한 115조7000억원으로 마감했다.

2022년말 해외투자펀드 순자산 총액은 296조4000억원으로 전년말 287조7000억원 대비 8조7000억원(+3.0%) 증가했다. 해외 주식·채권·혼합·파생형 펀드 순자산은 전년말 대비 감소한 반면, 해외 대체투자(부동산·특별자산) 펀드는 순자산 증가세를 이어갔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