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봄부터 유럽 4개 도시 운항 재개
대한항공, 봄부터 유럽 4개 도시 운항 재개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01.26 10: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년 하계 스케줄 예약 오픈…프라하·취리히·이스탄불·마드리드
본격 장거리 해외 여행 수요 회복 청신호 기대…주 3회 운항 재개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대한항공이 2023년 하계 스케줄이 시작되는 유럽 주요도시 4곳의 운항을 재개한다.

대한항공이 여행하며 마일리지를 쌓는 ‘여행의 정석’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2023년 하계 스케줄이 시작되는 유럽 주요도시 4곳의 운항을 재개한다. 사진=대한항공

26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회사는 3월말 인천-프라하, 인천-취리히를 시작으로 4월말 인천-이스탄불, 인천-마드리드 노선을 각각 주3회 운항한다.

2020년 3월 코로나19 영향으로 운항을 중단한 후 약 3년 만에 이루어지는 복항이다. 

인천-프라하 노선은 3월27일부터 월·수·금 주3회 운항을 재개한다. 인천공항을 오후 12시45분 출발해 프라하에 오후 4시55분에 도착한다. 복편은 현지시간 오후 6시5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는 다음날 오전 11시50분 도착한다.

인천-취리히 노선은 3월28일부터 화·목·토 주3회 운항을 재개한다. 오후 12시2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5시30분 취리히에 도착하며, 복편은 현지에서 오후 7시30분 출발해 인천공항에는 다음날 오후 1시35분에 도착한다.

인천-이스탄불 노선은 4월24일부터 월·수·금 주3회 운항할 예정이다. 오후 1시4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오후 7시40분 이스탄불에 도착하며, 복편은 오후 9시20분 현지를 출발해 다음날 오후 1시2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인천-마드리드 노선은 4월25일부터 화·목·일 3회 운항한다. 인천공항을 오전 11시35분 출발해 마드리드에 오후 6시에 도착한다. 복편은 현지시간 오후 8시 마드리드를 출발하여 다음날 오후 3시55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이번 대한항공이 운항을 재개하는 유럽의 도시들은 한국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아 온 대표적인 문화 관광 도시들이다. 체코의 수도 프라하는 동유럽의 대표 관광지로 많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보존되어 있어 중세시대를 여행하는 느낌을 만끽할 수 있다.

지난해 취항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복항한 오스트리아 비엔나와 연계하면 더욱 편리한 스케줄로 동유럽 여행을 즐길 수 있다.     

스위스 최대 도시이자 항공, 철도, 도로 등 모든 교통의 중심지인 취리히는 스위스 알프스 여행 코스의 관문이다.

유럽과 아시아를 이어주는 튀르키예는 수도 이스탄불뿐만 아니라 카파도키아, 파묵칼레, 안탈리아 등의 관광지와 휴양지도 유명하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주1회 이스탄불 부정기편 운항에 이어 정기편 운항을 재개하며 증가하는 튀르키예 여행 수요를 뒷받침할 예정이다.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는 대표적인 관광도시로 지난해 운항을 재개한 바르셀로나와 연계하면 최상의 스페인 여행에 도전할 수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올해 본격적인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증가하는 해외여행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여객 서비스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