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서울모빌리티쇼] 국내 최대 규모 모빌리티 산업展 ‘서울모빌리티쇼’ 개막
[2023 서울모빌리티쇼] 국내 최대 규모 모빌리티 산업展 ‘서울모빌리티쇼’ 개막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3.31 09: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4월9일까지 열흘간, 고양시 킨텍스 개최
하드웨어·소프트웨어·서비스 부문에 163개사 참여
EV9, 토레스EVX, 울프…최초공개 21개 신차 출품
메타버스·시승행사·틱톡·우티…다이나믹 이벤트풍성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모빌리티산업의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모빌리티 산업전시회가 오늘 개막한다.

SKT,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UAM 선보인다-1.jpg
국내 최대 규모의 모빌리티 산업전시회 '2023서울모빌리티쇼'가 오늘 개막한다.  사진=SKT

국내 최대 규모의 모빌리티 산업 전시회 ‘2023 서울모빌리티쇼(Seoul Mobility Show 2023)’가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Connected·Mobility)’을 주제로 30일 언론공개행사를 시작으로 4월9일(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1~5홀)에서 개최된다.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고양특례시가 후원하는 2023서울모빌리티쇼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등 총 3가지 부문의 전 세계 12개국 163개 기업·기관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다.

사진자료 1_서울모빌리티쇼 로고 (1).jpg
서울모빌리티쇼 로고.  

전시규모는 5만3541㎥로 2021서울모빌리티쇼 대비 약 100% 이상 증가했다.  참가 기업·기관 규모도 이전 행사보다 약 60% 이상 늘었다.

하드웨어 부문은 ▲오토메이커 ▲오토파츠 ▲뉴모빌리티 ▲튜닝/캠핑/레저 분야로 나뉘며 총 65개 기업이 참여한다.

이중 오토메이커 분야에서는 국내와 수입 완성차 브랜드 12곳이 참여해, 월드 프리미어 8종, 아시아 프리미어 4종, 코리아 프리미어 9종 등 총 21종의 신차를 공개하며, 콘셉트카도 10종이 출품된다. 

이밖에도 친환경차 브랜드 6곳, 이륜차 브랜드 3곳이 전시 부스를 꾸린다.

(사진19) 현대차,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쏘나타 디 엣지' 최초 공개.jpg
현대차는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쏘나타 디 엣지'를 최초 공개한다.  사진=현대자동차

올해 서울모빌리티쇼의 중점 추진 방향인 융·복합 전시회를 위해 마련된 하드웨어 부문의 뉴모빌리티 분야에서는 총 9개사가 참가해 로보틱스, 도심항공교통(UAM), 개인용 비행체(PAV) 등 미래 모빌리티를 선보이며, 오토파츠 분야에서는 22개사 참여해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과 전기차 충전 인프라, 애프터 마켓 부품 등을 전시한다. 튜닝/캠핑/레저 분야는 총 13개사 참여한다.

소프트웨어 부문은 ▲모빌리티 테크 ▲모빌리티 인스티튜션 ▲모빌리티 인큐베이팅 분야로 나뉘며 총 50개 기업·기관이 부스를 마련한다.

이중 모빌리티 인큐베이팅 분야는 스타트업의 우수한 기술을 발굴하고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올해는 총 12개 스타트업들이 참여해 다양한 기술을 선보인다. 이어 서비스 부문에서는 총 33개 기업·기관이 참가하며, 해외 정부기관과 대학교, 협회 등이 주축이 된 기타 부문에서는 총 15개 기업·기관이 부스를 꾸린다.

 

기술 중심의 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 마련

기아가 이달초 'The Kia EV9'의 티저공개에 이어 이달 말 온라인 행사를 통해 세부 상품 정보를 공개한다.  사진=기아
기아는 SUV전기차 'EV9'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사진=기아

조직위는 모빌리티 산업의 트렌드를 공유하고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해 ▲디스플레이-모빌리티 데이(4월4일) ▲미래항공모빌리티 컨퍼런스(4월6일) ▲‘ITS 사업 및 정책, 그리고 미래비전’ 세미나(4월6일) ▲모빌리티의 혁신, CES 2023(4월6일) ▲자동차 온실가스 전과정평가 국제 심포지엄(4월7일) 등 다양한 부대 행사를 전시 기간에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모빌리티 분야의 우수 기업과 기술을 발굴하고 조망하기 위한 서울모빌리티어워드를 확대 개편해 운영한다.

경쟁 분야는 ▲모빌리티 하드웨어(승·상용차, UAM, 퍼스널모빌리티 등) ▲모빌리티 소프트웨어(MaaS, SaaS 등 모빌리티 무형 서비스 등) ▲모빌리티 테크(부품, 액세서리 등 제품의 신기술) 총 3개 부문이며, 현재 각 부문의 4개사씩, 총 12개사가 본선에 진출했다. 조직위는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4월5일(수) 결선 발표회를 갖고 4월6일(목) 최종 수상 기업을 발표한다.

 

별첨자료_서울모빌리티쇼 키비주얼.jpg
서울모빌리티쇼

공간적 제약을 벗어난 다이내믹한 모빌리티 체험

특히 2023서울모빌리티쇼는 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다채로운 체험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온·오프라인 체험행사를 풍성하게 마련했다.

우선 전시장 내부에서는 개인형 모빌리티, 전기 바이크, 전기 자전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이모빌리티(E-Mobility) 시승회’와 교통안전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전시장 외부 공간에서는 르노코리아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제네시스 등의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하는 모빌리티 체험 시승장을 운영한다.

또한 조직위는 오프라인 중심의 전시회를 온라인 가상 공간까지 확장해 많은 관람객이 언제 어디서나 서울모빌리티쇼를 즐길 수 있도록 서울모빌리티쇼 전용 앱을 통해 메타버스 관람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관람객들은 3D 가상공간에서도 실제 전시장에 있는 것처럼 각종 신차와 모빌리티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조직위는 글로벌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과 협업해 유저들이 자발적으로 서울모빌리티쇼 현장의 다채로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또한 모빌리티 플랫폼 우티(UT)와의 협업을 통해 관람객 대상 할인쿠폰을 증정하여 모빌리티 호출 서비스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2023서울모빌리티쇼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주말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입장권은 서울모빌리티쇼 공식홈페이지를 비롯해 네이버, 카카오톡, 야놀자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