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SK온과 북미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
현대차그룹, SK온과 북미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3.04.26 1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현대차·기아·모비스 정기이사회서 SK온과의 합작법인 설립 승인 
2025년 하반기 생산, 연간 35기가와트시(GWh) 규모 배터리셀 양산
“배터리 파트너 협력강화·현지조달 안정화…미국 전기차 판매 늘릴 것”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현대차그룹이 SK온과 함께 2025년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세우고 연간 약 30만대 물량의 배터리셀을 확보한다. 

현대차와 기아, 현대모비스는 25일 정기이사회를 열고 SK온과의 북미 배터리셀 합작법인 설립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동차가 3개월 변동금리 신차할부 프로그램을 출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이 SK온과 함께  미국에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세운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과 SK온은 이번 승인에 앞서 지난해 11월 북미 배터리 공급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차그룹과 SK온은 2025년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미국 조지아주 바토우 카운티에 연간 35기가와트시(GWh), 전기차 약 30만대 분의 배터리 셀을 생산할 수 있는 합작공장을 건설한다. 

양측은 총 50억달러(한화 약 6조5000억원)를 공동 투자하며 지분은 각 50%씩 보유할 예정이다. 

합작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은 현대모비스가 배터리팩으로 제작해 미국에서 생산하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전기차에 전량 공급될 예정이다.  

합작공장은 공급망 관리 측면에서 장점이 있다. 인근에 기아 조지아 공장(189㎞),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304㎞)과 2025년 완공될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공장(460㎞)이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SK온과의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미국 생산 차량에 최적화된 배터리셀을 현지에서 조달해 고효율ᆞ고성능ᆞ안전성이 확보된 높은 경쟁력의 전기차를 적시에 생산·판매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과 SK온은 전동화 사업 핵심 파트너로서 아이오닉 5, EV6, GV60 등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의 주요 전기차에 대한 배터리 공급 협력을 진행해왔다”며 “이번 합작공장 설립을 통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배터리셀 현지조달을 안정화해 미국 전기차 판매를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