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출 악화 지속…5월 수출 15%↓, 8개월 연속 감소
반도체 수출 악화 지속…5월 수출 15%↓, 8개월 연속 감소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3.06.01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수출 36%↓…5월까지 누적 적자 271억달러
​​​​​​​수출, 522억달러 8개월 연속↓…21억달러 무역적자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대중 수출 감소로 반도체 경기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수출이 8개월 연속 감소했다. 무역적자는 15개월째 이어졌다.

올해 2월 현대차, 기아, 한국GM의 자동차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집계됐다. 사진은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북미 모델 첫 대규모 선적현장. 사진=한국GM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북미 모델 첫 대규모 선적현장. 사진=한국GM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2% 감소한 522억4000만달러(69조1135억원)로 집계됐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8개월 내리 작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

수출 감소가 8개월째 이어지는 것은 반도체 수출이 36.2% 급감한 탓이다.

단일 품목 최대 수출품인 반도체 부진이 전체 수출 부진을 낳는 흐름이 계속됐다. 5월 반도체 수출액은 작년 같은 달보다 36.2% 감소했다.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작년 8월 이후 10개월째 마이너스다.

조업일수 감소로 인한 주요 6대 지역 수출이 모두 감소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다만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은 작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24억 달러(3조1752억원)대를 회복했다.

품목별로는 자동차(49.4%), 일반기계(1.6%), 이차전지 양극재(17.3%) 등 일부 수출이 늘었지만, 반도체를 비롯해 석유제품(-33.2%), 석유화학(-26.3%), 이차전지(-4.9%) 등 여러 주력 상품 수출은 단가하락 등의 영향으로 감소했다.

작년 5월 수출이 역대 월 기준 2위(616억달러)를 기록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일부 작용했다고 산업부는 분석했다.

지역별로는 중국, 미국, 아세안(ASEAN), 유럽연합(EU), 중남미, 중동 등 6대 주요 지역 수출이 모두 감소했다. 다만 5월 대중(對中) 수출은 100억달러대를 회복했다.

같은 기간 수입은 14.0% 줄어 543억4000만 달러(71조8918억원)를 기록했다.

원유(-16.2%), 가스(-20.2%), 석탄(-35.1%)을 포함한 에너지 수입액이 20.6% 감소한 데 따른 영향이 컸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이에 따라 5월 무역수지는 21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월 무역수지는 작년 3월 이후 15개월 연속 내리막이다. 이에 따라 올해 누적 적자액은 271억7000만달러로 지난해 적자 규모(477억8500만달러)의 절반을 넘어섰다.

1995년 1월∼1997년 5월 29개월 연속으로 무역적자가 난 이후로 27년 만에 가장 긴 연속 무역적자다.

올해 누적적자는 273억4천만달러로 늘어났다.

최근 수출 감소는 일본·대만을 비롯해 여러 국가에서 나타나고 있다. 일본은 지난해 4월 이후 12개월 연속으로 수출이 감소했으며 동기간 대규모 무역적자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산업부는 “범정부 역량을 총결집해 강력한 수출 드라이브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단기적으로는 유망품목 수출을 밀착 지원하고 신성장 제조업 마케팅을 집중 지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수출 안정 성장 기반 구축을 위해 품목 고부가가치화, 수출 시장 다변화 등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